시니어월드USA

Senior World USA

[건강] 카톡으로 5분만에 진료를 한다고? (화상진료) 좋을까 나쁠까?

코로나 19사태로, 진료를 받기가 한층 어려운 여건에서, 요즘 타운내에 화상진료가 시니어들 사이에 큰 화두로 뜨고 있어, [시니어월드USA]에서 알아보았다.

원래, 시작은 ‘원격의료’란 용어로 시작된 듯 하다. 원격의료를 사전에서 찾아보니 다음과 같다.

원격 의료(Telemedicine)는 원거리에서 임상 헬스 케어를 제공하기 위해 원거리 통신과 정보 기술을 이용한다. 거리의 장벽을 없애주고, 의료 서비스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해준다. 많은 경우에, 거리 때문에 지속적으로 의료 서비스를 받기가 어려운 지방 쪽에서 원격 의료를 이용한다. 또한 중환자 관리나 응급 상황에서 생명을 살리는 데에도 쓰인다.

비록 먼 과거에 선구자들이 있었지만, 근본적으로는 20세기의 원격 통신과 정보 기술의 산물이다. 이러한 기술들은 환자와 의료진과의 소통 편의와 정확성을 가능하게 하고, 이 뿐만 아니라 종합 검진의 전송, 의료 영상과 의료 정보학 데이터를 한 쪽에서 다른 쪽으로 전송도 가능하게 한다.

원격 의료의 초기 형태는 전화기와 라디오를 이용한 것이었는데, 화상 통화와, 분산된 클라이언트/서버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여 진단 방법이 향상되었고, 재가 복지 서비스를 보조하기 위한 원격 의료 장치도 추가되었다.

한국에서도, 청화대에서 관심을 갖고 추진하고 있다는데, 이에 또한 찬반 논리가 뜨겁다.

물론 그 중심에는 ‘돈(수가’ 문제가 제일 크겠다.

미국에는, ‘Parity Law’라는 것이 있어서, 원격진료의 수가를 대면진료와 동등하게 줘야하는 것을 의무화한 법이 있다. 2020년 3월 기준으로, 미국 50, 진료를 받기가 한층 어려려운 여건에서, 요즘 타운내에 화상진료가 시니어들 사이에 큰 화두로 뜨고 있어, [시니어월드USA]에서 알아보았다.

 

원래, 시작은 ‘원격의료’란 용어로 시작된 듯 하다. 원격의료를 사전에서 찾아보니 다음과 같다.

 

원격 의료(Telemedicine)는 원거리에서 임상 헬스 케어를 제공하기 위해 원거리 통신과 정보 기술을 이용한다. 거리의 장벽을 없애주고, 의료 서비스를 쉽게 접할 수 있도록 해준다. 많은 경우에, 거리 때문에 지속적으로 의료 서비스를 받기가 어려운 지방 쪽에서 원격 의료를 이용한다. 또한 중환자 관리나 응급 상황에서 생명을 살리는 데에도 쓰인다.

 

비록 먼 과거에 선구자들이 있었지만, 근본적으로는 20세기의 원격 통신과 정보 기술의 산물이다. 이러한 기술들은 환자와 의료진과의 소통 편의와 정확성을 가능하게 하고, 이 뿐만 아니라 종합 검진의 전송, 의료 영상과 의료 정보학 데이터를 한 쪽에서 다른 쪽으로 전송도 가능하게 한다.

 

원격 의료의 초기 형태는 전화기와 라디오를 이용한 것이었는데, 화상 통화와, 분산된 클라이언트/서버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하여 진단 방법이 향상되었고, 재가 복지 서비스를 보조하기 위한 원격 의료 장치도 추가되었다.

 

한국에서도, 청화대에서 관심을 갖고 추진하고 있다는데, 이에 또한 찬반 논리가 뜨겁다.

 

물론 그 중심에는 ‘돈(수가’ 문제가 제일 크겠다.

 

미국에는, ‘Parity Law’라는 것이 있어서, 원격진료의 수가를 대면진료와 동등하게 줘야하는 것을 의무화한 법이 있다. 2020년 3월 기준으로, 미국 50개 주중에서, 36개 주가 이 법을 채택하고 있다.  물론, 이것을 채택하지 않는 주에도 경우에 따라서는, 동등한 수가를 제공하기도 하고, 또한 이 법을 채택한 36개의 주에서도, 모두 다 커버가 되는 것은 아니고, 경우에 따라 Full Parity인지 Partial Parity인지 나누어지게 된다.

 

위의 그림을 보면, 원격진료에도 여러가지 형태가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앞으로의 세상은, 이 기술들이 더욱더 발전해서, 더욱더 편리한 세상이 오지 않을까?

 

그 외에도, 인공지능 AI의 발전과 기타 여러 다른 기술들의 발전으로, 일반 대중에게도 더 편리한 혜택이 돌아올 날을 기대해 본다.

경증·만성 질환 관리 효율적
처방전 발급·보험 처리까지
환자·의사 모두 “편리해요”

특히 지금과 같은 상황에서 여러가지 이점이 있는 듯하다.

  • 대면접촉을 피할 수 있다는 점
  • 증질환 또는 만성질환 관리가 필요한 환자에게 시간과 진료비 절약 효과
  • 내원 -> Waiting -> 진료 -> 처방전 이 모두 10분 정도면 끝나, 스트레스가 없다
  • 경우에 따라선 Copay도 내지 않는다.
앞으로 시니어월드에서도, 원격진료에 대해 더욱 관심을 갖고, 새로운 정보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궁금한 점은 아래 양식을 작성해 주세요.

감사합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