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국|건강뉴스] 미국, 당뇨병·고혈압 사망자도 늘었다

당뇨병 사망자수 15%↑·고혈압 사망자 1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증후군(코로나19) 사태 이후 미국에서 당뇨병과 고혈압 등으로 인한 사망자 수도 급증한 것으로 확인됐다.

뉴욕타임스(NYT)는 13일 지난 3월15일부터 11월21일까지 미국 전역의 사망원인을 분류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료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했다.

당뇨병의 경우 예년 같은 기간보다 사망자 수가 15%(8500여 명) 늘었고, 알츠하이머와 치매 환자의 사망은 12%(2만1300여 명) 증가했다.

고혈압으로 인한 사망자는 11%(7600여 명),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도 11%(3000여 명) 늘었다.

NYT는 당뇨병과 고혈압 환자의 사망도 코로나19와 관련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기저질환이 있으면 코로나19가 더욱더 치명적이기 때문에 당뇨병과 고혈압 환자의 사망이 급증했을 수 있다는 것이다.

또한 코로나19로 인해 의료 시스템이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은 것도 사망자 급증의 원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

알츠하이머 환자 사망자 수가 늘어난 것도 요양원과 양로원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평상시에 이뤄졌던 의료 지원에 차질이 빚어진 데 따른 것이라는 이야기다.

코로나19에 따른 경제적 충격이 기저질환자의 사망률을 높였을 수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 수입이 줄어든 환자의 가족의 경우 의료비 지출에도 영향이 있었을 것이라는 설명이다.

버지니아주립대 사회의료센터의 스티븐 울프 명예교수는 “기저질환이 있는 환자들은 병원이나 치료비에 돈을 쓸지, 생활비나 집세에 돈을 쓸지 선택해야 하는 상황에 부닥쳤을 것”이라고 말했다.

뉴욕 병원 응급실로 이송되는 환자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쇼셜서비스 전반에 대해 궁금한 것은 무엇이든 물어보세요!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으셔서,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