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알츠하이머 신약 효능 논란 확산…美대형병원 “사용안할 것”

마운트시나이·클리블랜드 클리닉 “효능 등 자료 검토 후 결정”

(Biogen via AP) 알츠하이머 치료제 애듀헬름

    (뉴욕=연합뉴스) 고일환 특파원 = 미국 제약사 바이오젠이 개발한 알츠하이머병 치료제 ‘애듀헬름'(Aduhelm)의 효능 논란이 확산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5일(현지시간) 미국에서 손꼽히는 대형병원인 뉴욕 마운트시나이 헬스시스템과 클리블랜드 클리닉이 애듀헬름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클리블랜드 클리닉은 애듀헬름의 효능과 안전에 대한 각종 자료를 검토한 끝에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소속 의사가 환자에게 애듀헬름을 처방하는 것은 허용했지만, 병원에서 직접 사용하는 것은 금지했다.

    마운트시나이 헬스시스템은 애듀헬름 효능에 대한 검토와 함께 사용 승인 과정의 논란도 언급했다.

    애듀헬름의 효능이 불분명한데도 제약사와 미국 식품의약국(FDA) 직원들의 부적절한 관계에 힘입어 승인이 났다는 문제 제기에 대해 FDA가 감사에 착수한 만큼 결과를 지켜보겠다는 것이다.

    애듀헬름은 사상 최초로 FDA의 승인을 받은 치매 치료제이지만, 약효에 대한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FDA는 효능에 대한 충분한 증거가 없다는 자문위원회의 입장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사용승인을 결정했다. 이 결정에 반발해 FDA 자문위원 3명이 사임했다.

    이 같은 상황에서 대형 병원들까지 애듀헬름 사용에 부정적인 입장을 밝힘에 따라 효능에 대한 논란은 더욱 확산할 전망이다.

    두 병원의 결정 사실이 알려진 뒤 제조사 바이오젠의 주가는 오후 2시30분 현재 7% 이상 급락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