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nior World USA

시니어월드USA

[정치|북한] 북한 열병식 개최…신형 미사일 등장

북한이 10일 이례적으로 야간 열병식을 개최한 것으로 확인됐다. 김정은 위원장도 참석했다.

이번 열병식은 2년 만으로, 노동당 창건 75주년을 기념해 열렸다.

북한은 열병식을 새 미사일과 무기를 공개하는 자리로도 이용해 왔다. 전문가들은 이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이 등장한 것으로 보고 있다.

북한은 2018년 첫 북미 회담 이후로 군 행사에 탄도미사일을 등장시킨 적이 없다.

한국군에 따르면 이번 열병식은 토요일 새벽이 오기 전 개최됐다. 왜 이런 이례적인 시간에 행사를 열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북한 당국은 외국 취재진의 참석도 막았다. 이에 따라 전문가들은 북한 국영방송 영상에 의존해 관련 분석을 내놓고 있다.

위성 사진에 따르면 수천 명이 몇 주에 걸쳐 열병식을 준비해 온 것으로 보인다.

조선중앙텔레비전이 보도한 열병식 장면
조선중앙텔레비전이 보도한 열병식 장면/AFP

공개된 화면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회색 양복을 입고 등장해 어린이들로부터 꽃다발을 건네 받았다.

그는 연설에서 “자주권과 생존권을 건드리거나 위협을 줄 수 있는 세력을 선제적으로 제압할 수 있는 군사적 능력을 제일 확실하고 튼튼한 국가 방위력으로 규정했다”며 “자위적 정당방위 수단으로서의 전쟁 억제력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 명의 악성 비루스(바이러스) 피해자도 없이 모두가 건강해 주어 정말 고맙다”며 자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없음을 재차 강조했다.

전문가들은 북한 내 코로나 확진자가 한 명도 발생하지 않았다는 주장은 신빙성이 매우 낮다고 보고 있다.

AFP통신에 따르면 올해 열병식엔 평소보다 훨씬 적은 인원이 참석했으며, 화면에 등장한 이들 중 마스크를 쓰고 있는 사람은 없었다.

조선중앙텔레비전이 보도한 열병식 장면
AFP 제공

북한은 지난 1월부터 국경 문을 걸어잠근 상태다.

북한 당국은 국경을 넘어 북한 땅에 진입하는 이들을 사살하라는 명령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