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좋은 글나눔] (고) 박완서 작가의 글 중

8년 전 작고한 박완서 작가의 글인데 읽어보니 구구절절 공감이 가서 공유합니다~^^♡

일상의 기적 박완서덜컥 탈이 났다. 유쾌하게 저녁식사를 마치고 귀가했는데 갑자기 허리가 뻐근했다. 자고 일어나면 낫겠거니 대수롭지 않게 여겼는데 웬걸, 아침에는 침대에서일어나기 조차 힘들었다.

그러자 하룻밤 사이에 사소한 일들이굉장한 일로 바뀌어 버렸다. 세면대에서 허리를 굽혀 세수하기,바닥에 떨어진 물건을 줍거나양말을 신는 일, 기침을 하는 일,앉았다가 일어나는 일이내게는 더 이상 쉬운 일이 아니었다. 별수 없이 병원에 다녀와서하루를 빈둥거리며 보냈다. 비로소 몸의 소리가 들려왔다. 실은 그동안 목도 결리고, 손목도 아프고,어깨도 힘들었노라, 눈도 피곤했노라,몸 구석구석에서 불평을 해댔다.언제까지나 내 마음대로 될 줄 알았던 나의 몸이, 이렇게 기습적으로 반란을 일으킬 줄은 예상조차 못했던 터라어쩔 줄 몰라 쩔쩔매는 중이다.

이때 중국 속담이 떠올랐다.“기적은 하늘을 날거나바다위를 걷는 것이 아니라, 땅에서 걸어 다니는 것이다.”예전에 싱겁게 웃어 넘겼던 그 말이 다시 생각난 건,반듯하고 짱짱하게 걷는 게 결코 쉬운 일이 아님을 실감하게 되었기 때문이다. 괜한 말이 아니었다.‘아프기 전과 후’가 이렇게 명확하게 갈리는 게 몸의 신비가 아니고 무엇이랴!얼마 전에는 젊은 날에윗분으로 모셨던 분의 병문안을 다녀왔다. 몇년에 걸쳐 점점 건강이 나빠져이제 그분이 자기 힘으로 할 수 있는 것은눈을 깜빡이는 정도에 불과했다. 예민한 감수성과 날카로운 직관력으로 명성을 날리던 분의 그런 모습을 마주하고 있으려니, 한때의 빛나던 재능도 다 소용 없구나싶어서글픈 마음이 들었다.

돌아오면서 지금 저분이 가장 원하는 것이 무엇일까 생각해 보았다.혼자서 일어나고, 좋아하는 사람들과 웃으며 이야기하고, 함께 식사하고, 산책하는 등그런 아주 사소한 일이 아닐까 .다만 그런 소소한 일상이 기적이라는 것을 깨달았을 때는대개는 너무 늦은 뒤라는 점이 안타깝다.우리는 하늘을 날고 물 위를 걷는 기적을 이루고 싶어 안달하며 무리를 한다. 땅 위를 걷는 것쯤은 당연한 일인 줄 알고 말이다.사나흘 동안노인네처럼 파스도 붙여 보고물리치료도 받아 보니 알겠다. 타인에게 일어나는 일은 나에게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는 것을…

크게 걱정하지 말라는 진단이지만 아침에 벌떡 일어나는 일이 감사한 일임을 이번에 또 배웠다.건강하면 다 가진 것이다.오늘도 일상에 감사하며 살자!지금, 감사를 느끼고 계시는지?우리들이 입으로는감사를 외치지만진정으로 느끼는 사람은 적은 것 같다.안구 하나 구입하려면1억이라고 하니눈 두개를 갈아 끼우려면 2억이 들고 신장 바꾸는 데는 3천만원,심장 바꾸는 데는 5억원,간 이식 하는 데는7천만원,팔다리가 없어의수와 의족을 끼워 넣으려면더 많은 돈이 든답니다. 지금!두 눈을 뜨고 두 다리로 건강하게 걸어다니는사람은 몸에 51억원이 넘는재산을 지니고 다니는 것과 같습니다. 도로 한 가운데를 질주하는어떤 자동차보다 비싼 훌륭한 두발 자가용을 가지고 세상을 활보하고 있다는 기쁨을 우리는 잊지 말아야겠습니다.

그리고 갑작스런 사고로 앰뷸런스에 실려 갈 때산소호흡기를 쓰면한 시간에 36만원을 내야 한다니 눈, 코, 입 다 가지고두 다리로 걸어 다니면서 공기를 공짜로 마시고 있다면하루에 860만원씩 버는 샘입니다.우 리들은 51억짜리 몸에하루에 860만원씩 공짜로 받을수있으니 얼마나 감사할 일인가요?

그런데 왜 우리는 늘 불행하다고생각하는 걸까요?그건 욕심 때문이겠지요. 감사하지 못하는 사람에게는 기쁨이 없고,기쁨이 없으면 결코 행복할 수 없습니다. 감사하는 사람만이행복을 누릴 수 있고, 감사하는 사람은 행복이라는 정상에이미 올라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세잎 클로버는 행복!네잎 클로버는 행운? 행복하면 되지 행운까지 바란다면 그 또한 욕심이겠지요. 오늘부터 지금부터숨 쉴 때마다 감사의 기도를 드려야겠습니다.

♡♡♡옮겨온 글♡♡♡

여러분들의 참여을 기다립니다. 아래 항목에 해당되는 내용을 보내주세요. 선별하여, 시니어월드 웹싸이트 [독자마당]에 게재해 드립니다.

  • 본인의 글 (시, 수필, 단편 소설 등)
  • 여행 중의 사진, 글, 동영상
  • 일상생활 속의 사진, 글, 동영상

(건전한 것이면 어떠한 내용이든 보내주시면, 검토후 연락드리겠습니다)

보내실 곳: info@seniorworldusa.com

기타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으셔서,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여러분들의 참여을 기다립니다. 아래 항목에 해당되는 내용을 보내주세요. 선별하여, 시니어월드 웹싸이트 [독자마당]에 게재해 드립니다.

매달 우수작은 소정의 선물도 증정합니다. (자세한 내용은 차후 자유게시판 공지사항을 참조하세요)

  • 본인의 글 (시, 수필, 단편 소설 등)
  • 여행 중의 사진, 글, 동영상
  • 일상생활 속의 사진, 글, 동영상

(건전한 것이면 어떠한 내용이든 보내주시면, 검토후 연락드리겠습니다)

보내실 곳: info@seniorworldusa.com

기타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으셔서,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