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코로나19|뉴스] 日연구진 “날숨으로 코로나 진단”…1년 이내 상용화 목표

검사 결과 1시간 뒤면 알 수 있어

일본 도호쿠대와 정밀기기업체인 시마즈(島津)제작소가 16일 공동으로 개발했다고 공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장치. 이 장치는 날숨을 분석해 감염 여부를 진단한다. /사진=ANN 방송 캡처

일본 도호쿠대와 정밀기기업체인 시마즈(島津)제작소가 16일 공동으로 개발했다고 공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 장치. 이 장치는 날숨을 분석해 감염 여부를 진단한다. /사진=ANN 방송 캡처일본의 연구진이 내쉬는 날숨만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감염 여부를 판별하는 검사법을 개발했다.

요미우리신문 등에 따르면 도호쿠(東北)대와 교토(京都) 소재 정밀기기업체인 시마즈(島津)제작소는 지난 16일 날숨을 분석해 코로나19 진단하는 기법을 공동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이 검사법은 날숨을 1㏄ 정도의 액체로 응축해 바이러스 특유의 단백질과 유전자 등을 확인하는 방식이다. 연구진은 이 검사의 정확도가 현재 보편적으로 쓰이는 유전자증폭(PCR) 검사와 비슷한 수준의 정확도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특히 코나 목구멍 안쪽의 점막에서 검체를 채취하는 PCR 검사보다 훨씬 편하게 검사받을 수 있는 것이 장점으로 꼽힌다.

결과는 검사 이후 1시간 뒤에 알 수 있으며, 이 기법을 활용하면 코로나19 감염 여부 외에 폐렴의 중증화 위험도 등을 예측하는 것도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호쿠대와 시마즈제작소는 일반 가정에서 코로나19를 검사하는 데 사용할 수 있도록 검사기기의 소형화를 추진할 예정이다. 연구진은 임상시험을 거쳐 이르면 1년 이내에 상용화하겠다는 목표를 잡고 있다.

공동연구를 맡은 아카이케 다카아키(赤池孝章) 도호쿠대 교수는 “날숨의 ‘에어로졸'(미세 공기입자)을 분석 대상으로 삼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검출 기술로는 세계 최초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