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한국속보] 독감백신 맞은 17세 사흘전 숨져…정은경 “원인 조사 중”

“부검 조사 중, 백신 접종과의 연관성은 불확실”

인천에서 독감백신을 접종한지 이틀 뒤 17세가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정은경 정부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19일 브리핑에서 “지난 14일 정오쯤 독감백신 무료접종을 한 인천지역 17세 남성이 16일 오전에 사망 신고가 됐다”며 “현재 부검으로 사망원인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본부장은 “아직까지는 예방접종과의 인과관계가 확인되지 않았다”며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은 없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했다.

이 남성이 맞은 백신은 신성약품이 공급한 국가조달 백신이었지만 유통상 상온 노출 등 문제는 없었다고 방역당국은 파악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은경 본부장은 “확인해서 말씀드리겠지만 제가 아는 부분에서는 독감백신 접종이 원인이 돼 사망한 사례는 국내에 없었던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날까지 독감백신 관련 이상반응 신고는 총 353건이었다. 주사부위 통증 등 국소반응이 98건, 알레르기, 피부발진 등이 99건, 발열이 79건, 기타 69건이었다.

질병관리청은 독감 백신을 운반할 때는 냉장상태를 유지해야 하는데 일부 백신 조달 업체가 이송 과정에서 백신을 상온에 노출한 것으로 알려져 22일부터 시작되는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한 병원에서 간호사가 독감백신을 살펴보는 모습. /연합뉴스
질병관리청은 독감 백신을 운반할 때는 냉장상태를 유지해야 하는데 일부 백신 조달 업체가 이송 과정에서 백신을 상온에 노출한 것으로 알려져 22일부터 시작되는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서울 한 병원에서 간호사가 독감백신을 살펴보는 모습.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