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국, 2030년 신차 절반 전기차로…내연차 연료효율 개선도 속도

바이든 대통령, 곧 행정명령…제조사·노조도 ‘호응’

미국 워싱턴DC의 전기차 충전소.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가 9년 뒤 미국에서 판매되는 자동차 절반이 무공해차여야 한다는 목표를 내놨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이 2030년 판매되는 신차의 절반을 배터리·플러그인하이브리드·연료전지 전기차 등 무공해차(ZEV)가 차지하게 만든다는 목표를 담은 행정명령을 내릴 예정이라고 5일(현지시간) 밝혔다.

    바이든 행정부의 목표는 법적 구속력은 없지만 업계 지지를 받는다.

    제너럴모터스와 포드, 크라이슬러의 모회사 스텔란티스는 이날 공동성명에서 2030년까지 자신들이 파는 신차의 40~50%가 전기차가 되도록 지향한다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은 현대자동차도 이 목표를 지지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또 도요타는 성명에서 “환경을 위한 훌륭한 목표”라면서 “도요타도 역할을 하겠다”라고 밝혔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전미자동차노동조합(UAW)은 바이든 대통령의 목표를 지지한다고 밝히면서도 제조사들보다는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UAW는 일자리에 영향을 우려해 자동차산업이 조급하게 전기차 중심으로 개편되는 것에 우려를 나타내왔다.

    레이 커리 UAW 위원장은 “전기차뿐 아니라 미국 내에서 (노동자에게) 좋은 임금과 복지혜택을 주고 전기차를 생산하는 능력을 키우겠다는 바이든 대통령의 목표를 지지한다”라면서 “우리는 (목표의) 마감시점이나 비율에 집중하지 않고 미국 중산층의 요체인 임금과 복지혜택을 지키는 데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기차 중심으로 자동차산업 재편은 이미 시작된 상황이다.

    컨설팅업체 알릭스파트너스는 세계 자동차 판매량 중 전기차 비율이 2030년 약 24%로 현재 2%보다 많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전기차 관련 투자액은 2050년 3천300억달러(약 377조3천억원)에 이를 것으로 알릭스파트너스는 내다봤다.

    백악관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에 내리는 행정명령엔 장기적인 자동차 연료효율·배출가스 기준을 개발하는 내용도 담긴다.

    또 환경보호청과 교통부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때 약화한 자동차 연료효율·배출가스 기준을 강화하는 방안을 발표할 예정이라고 백악관은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첫날 내린 행정명령에서 트럼프 행정부가 약화한 자동차 연료효율·배출가스 기준을 이전으로 되돌리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지시했었다.

    트럼프 행정부는 작년 3월 자동차 연료효율을 해마다 1.5% 높이도록 했다.

    연간 5% 높이도록 한 버락 오바마 행정부 때 방침을 약화한 것이다.

    로이터는 바이든 행정부가 내놓을 방침이 캘리포니아주가 재작년 내놓은 ‘연간 3.7% 연료효율 개선’과 유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전기차를 충전하는 모습.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