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국제뉴스] 달걀크기만한 242캐럿 (Carat) 거대 다이아몬드 원석발견 경매

▲ 러시아 업체가 다음 달 경매에 내놓을 예정인 242캐럿 다이아몬드 (로이터 연합뉴스)

242캐럿에 달하는 다이아몬드가 다음 달 두바이에서 열리는 경매에 나온다고 블룸버그통신 등 해외 언론이 26일 보도했다.

러시아 국영 다이아몬드 생산업체이자 세계 최대 다이아몬드 원석 생산업체인 알로사가 경매에 내놓은 이 다이아몬드는 탁구공 정도의 크기로, 알로사가 2000년부터 채굴해 온 보석 중 그 크기가 가장 큰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다이아몬드는 10여 년 전 극동의 누르빈스카야 광산에서 발견됐으며, 이와 함께 각각 190.7캐럿, 136.2캐럿의 대형 다이아몬드도 함께 경매에 나온다.

▲ 러시아 업체가 다음 달 경매에 내놓을 예정인 242캐럿 다이아몬드 (로이터 연합뉴스)
▲ 러시아 업체가 다음 달 경매에 내놓을 예정인 242캐럿 다이아몬드 (로이터 연합뉴스)


알로사 관계자는 “100캐럿이 넘는 다이아몬드로 가공할 수 있는 원석 다이아몬드는 본질적으로 매우 드물다. 희소가치가 매우 높은 다이아몬드”라며 “경매 시작 가격은 200만 달러(약 22억 5200만 원)를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역사상 가장 큰 다이아몬드는 1905년 아프리카에서 발견된 3106캐럿의 다이아몬드다. ‘컬리넌 다이아몬드’로 명명된 이것은 이후 세공돼 영국 왕실 와관에 보석으로 쓰였다. 2017년에는 보츠와나에서 발견된 1109캐럿 규모의 원석 다이아몬드가 소더비 경매에서 5300만 달러(당시 환율 602억 원)에 팔렸다.

한편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세계 다이아몬드 시장은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지난해 상반기 거의 ‘정지’ 상태였으나, 하반기부터는 분위기가 반전됐다. 중국과 미국 등을 필두로 판매가 급증했다. CNN은 “지난 8월 미국 내 보석 판매액은 52억 5000만 달러(약 5조 9000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약 10% 증가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중산층 일부와 저소득층의 형편은 더 어려워진 반면, 부유층의 형편은 더 나아진 상황이 다이아몬드 판매 증가에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분석했다. 코로나19로 여행을 가지 못하게 된 부유층이 보석이나 명품 등의 소비를 늘린 것도 이유로 꼽힌다.

242캐럿의 다이아몬드 경매는 오는 3월 22일 두바이에서 열릴 예정이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4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