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아프간서 미 드론 공격 사망자, IS 아닌 미 협력자”

NYT “구호단체 돕던 전기기술자…차에 폭발물도 없었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서 폭발음 후 피어오르는 연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아프가니스탄에서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미군의 드론(무인 항공기) 공습의 표적이었던 차량 운전자가 미국 구호단체의 협력자였다고 미국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이 운전자가 이슬람 테러조직 ‘이슬람국가'(IS)와 관련됐고 폭탄 테러를 감행하려고 했다는 미국 국방부의 발표를 반박하는 보도다.

    NYT는 10일 동영상 조사, 운전자 동료와 가족들의 인터뷰를 통해 드론이 공격한 차에 폭발물이 실려있었는지, 운전자가 IS와 관련돼 있는지와 2차 폭발의 여부 등에 대해 의문이 제기된다고 보도했다.

    만약 2차 폭발이 있었다면 테러를 위한 폭발물을 소지했다는 의혹 제기가 가능하다.

    NYT에 따르면 드론이 공습한 차를 운전했던 남성은 제마리 아흐마디(43)로 확인됐다.

    그는 미국 캘리포니아에 기반을 둔 구호단체 ‘영양·교육인터내셔널'(NEI)을 위한 전기 기술자로 2006년부터 일해왔다.

    익명을 요구한 아프간 내 NEI 책임자는 “우리는 IS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우리는 미국을 사랑하고 그곳에 가고 싶다”고 말했다.

    NYT는 아흐마디가 공습 당일 일상적인 생활을 했지만, 미군이 IS의 테러와 관련된 행동들로 간주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아흐마디는 그날 NEI 동료들을 차에 태워 출근하고 카불 시내의 경찰서를 방문해 난민에게 식량을 분배할 수 있도록 허가를 요청하는 등 특별히 이상한 행동을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그러나 아흐마디가 저녁에 차를 몰고 집 마당에 도착했을 때 미군 드론이 차를 향해 미사일을 발사하면서 그는 숨졌다.

    아흐마디의 집은 카불 공항과 가까운 거리에 있었다.

    NYT는 미군이 추적하던 아흐마디의 차가 IS 안가에 도착하고 그가 카불 공항에서 테러를 감행할 계획이었던 것으로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또 미군이 아흐마디의 차 트렁크에 실려있던 물통들을 폭발물로 잘못 추정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달 26일 카불 국제공항 근처에서는 IS의 폭탄 테러로 미군 13명을 포함해 100여명이 숨졌고 미군은 철군 완료를 앞두고 추가 테러의 가능성에 잔뜩 긴장하고 있었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아프가니스탄 카불에서 미군의 드론(무인 항공기) 공습을 받아 파괴된 차량.[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주 마크 밀리 미국 합동참모본부 의장은 이 드론 공습과 관련해 “2차 폭발이 있었기 때문에 차에 폭발물이 있다는 합리적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그러나 NYT는 현장 조사를 토대로 드론 미사일의 폭발, 차량 화재 말고 추가로 강력한 폭발이 있었다는 증거가 없다고 설명했다.

    현장 주변의 벽이 붕괴한 흔적이 없고 초목도 죽지 않았다.

    또 건물 출입문에는 움푹 들어간 곳이 한 개만 발견됐다는데 이는 충격파가 하나였음을 시사한다.

    이와 관련, 영국의 안보 전문가인 크리스 코브-스미스는 “정당한 공격이라고 결정하는데 동원된 정보나 기술의 신뢰성에 심각한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NYT는 드론의 공습으로 현장에서 아흐마디와 그의 세 자녀, 아흐마디 사촌 등 가족 및 친척 10명이 숨졌고 희생자 중 어린이가 7명이라고 보도했다.

    아흐마디의 자녀들은 아버지가 차를 타고 마당에 온 것을 보고서 기쁜 마음에 집 밖으로 나갔다가 변을 당했다.

    미군은 그동안 드론으로 인한 민간인 사망자가 3명이라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