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아슈라프 가니 아프간 대통령 동생, 탈레반 손 잡았다”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아슈라프 가니 아프가니스탄 대통령의 동생이 탈레반에 충성을 맹세하는 장면을 찍었다는 동영상이 퍼져 논란이 일고 있다.’

[트위터 @taahir_khan·재판매 및 DB 금지]

“가니 아프간 대통령 동생, 탈레반 손 잡았다”

[트위터 @taahir_khan·재판매 및 DB 금지]

    21일 오후 트위터 등 SNS에 아프간 가니 대통령의 친동생 하슈마트 가니(61)가 탈레반에 충성을 맹세했고, 이 자리에 탈레반 연계조직 ‘하카니 네트워크’ 지도자 칼릴 알라흐만 하카니가 참석한 장면이라는 동영상이 퍼졌다.

    동영상을 보면 한 무리의 남성이 서로 손을 모으고 구호를 외친 뒤 이마에 키스하고 기뻐하는 모습이 담겼다.

    가니 대통령의 동생 하슈마트 가니는 정치인이자, ‘가니 그룹’이라는 사업체의 회장으로, 가니 그룹은 아랍에미리트에서도 사업을 하고 있다.

    가니 대통령과 가족은 하슈마트의 ‘탈레반 충성 맹세’ 동영상에 대해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네티즌들은 “이게 도대체 무슨 상황이냐. 가니 대통령은 돈을 가지고 대피하고, 동생은 탈레반의 손을 잡았다니”라며 해명을 촉구하고 있다.

    가니 대통령은 탈레반이 수도 카불에 진군한 뒤 해외로 달아나 아랍에미리트에 체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18일 SNS를 통해 공개한 메시지에서 “유혈 사태를 막기 위해 카불을 떠날 수밖에 없었다”, 거액의 현금을 챙겼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근거 없는 주장이며 거짓말”이라고 주장했다.’

[하슈마트 가니 트위터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가니 대통령 동생 하슈마트 가니

[하슈마트 가니 트위터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