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아프간 여자축구 선수들 “숨어살자”…FIFA “상황 주시”

前여자축구팀 주장 “살려면 신분 없애고 유니폼 태워야”
FIFA “현 상황 주시하며 지원할 방침”

(코펜하겐 AP=연합뉴스)

‘아프간 여자 축구선수 보호’ 호소하는 전 대표팀 주장

(코펜하겐 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심재훈 기자 = 여성 억압으로 비난받아온 이슬람 무장 조직 탈레반이 아프가니스탄을 재장악함에 따라 ‘자유의 상징’이던 아프간 여자 축구 선수들이 추후 보복이 두려워 신분을 없애고 숨어 살아야 하는 처지에 처하게 됐다.

    이같은 호소에 국제축구연맹(FIFA) 측은 “상황을 주시 중”이라며 지원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19일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전 아프간 여자 축구대표팀 주장인 칼리다 포팔은 탈레반의 통치 속에 살아남기 위해선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신분증을 없애고 축구 장비 또한 태워버리라고 호소했다.

    아프간 여성축구협회 공동 창립자로 덴마크 코펜하겐에 있는 포팔은 “탈레반은 과거 여성을 살해하고 강간하고 돌팔매질했다”면서 “여자 축구 선수들은 앞으로 어떻게 될지 두려워하고 있다”고 말했다.

    포팔은 그동안 아프간 젊은 여성들에게 강하고 대담하라며 격려해왔지만, 탈레반이 아프간을 장악하자 앞으로는 숨을 죽이며 조용히 숨어 살라고 정반대의 메시지를 쏟아냈다.

    그는 “아프간 여자 축구선수들에게 전화해서 안전을 위해 자신의 신분과 사진, 이름을 없애라고 말하고 있다”면서 “심지어 그들의 국가대표팀 유니폼까지 불태워 없애라는 말까지 하고 있다”며 안타까워했다.

    포팔은 아프간 여자 축구선수들에게 이런 호소를 하는 게 매우 고통스러운 일이라면서 “가슴에 대표팀 마크를 달고 경기에 출전해 국가를 대표한다는 게 얼마나 자랑스러웠는지 잘 알기 때문이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이들이 위험에 처했을 때 도우러 갈 사람이 전혀 없다면서 “언제 자신의 집에 누군가 문을 두드릴지 두려워하고 있다”고 절박한 상황을 전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나라가 붕괴하는 것을 보고 있다”면서 “아프간 남녀들이 추구했던 자부심과 행복이 덧없게 된 거 같다”고 전했다.

    탈레반은 1996∼2001년 집권 당시 이슬람 샤리아법(종교법)을 앞세워 엄격하게 사회를 통제했다. 특히 아프간 여성은 남성의 동행 없이는 외출이 안 됐고 취업 및 각종 사회 활동이 제약됐으며 교육 기회가 박탈됐다. 외출할 때는 부르카까지 착용해야 했다.

    한편, FIFA 대변인은 “아프간의 현 상황에 영향을 받는 모든 이들에게 우려와 공감을 표한다”면서 “아프간축구연맹 및 관련자들과 연락을 취하고 있으며 현지 상황을 주시하고 관련 지원을 제공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유튜브로 보기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