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아프리카 첫 말라리아 백신에 ‘게임체인저’ 대환영

[로이터 연합뉴스] 7일 코트디부아르의 경제중심 아비장에 있는 마르코리 종합병원에서 한 간호사가 말라리아에 걸린 한 아이의 체온을 재려고 준비하고 있다. 2021.10.8 photo@yna.co.kr

말라리아 백신 WHO 인가에 대한 반응

[로이터 연합뉴스] 7일 코트디부아르의 경제중심 아비장에 있는 마르코리 종합병원에서 한 간호사가 말라리아에 걸린 한 아이의 체온을 재려고 준비하고 있다. 2021.10.8 photo@yna.co.kr

    (요하네스버그=연합뉴스) 김성진 특파원 = 아프리카 국가들이 세계 최초 말라리아 백신에 대해 ‘게임체인저(판세 대전환)’라고 대대적으로 환영했다.

    아프리카 대륙 최고 보건기구인 아프리카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존 응켄가송 소장은 7일(현지시간) 온라인 언론브리핑에서 새 말라리아 백신이 아프리카에서 매해 수십만 명을 숨지게 하는 말라리아와 싸우는데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전날 다국적 제약사 글락소스미스클라인(GSK)이 1987년부터 개발해온 말라리아 백신 모스퀴릭스의 사용을 허가했다.

[AFP 연합뉴스] 한 보건직원이 7일 케냐 얄라의 얄라 서브-카운티 병원에서 아동용 말라리아 백신을 준비하고 있다. 2021.10.8 photo@yna.co.kr

말라리아 백신

[AFP 연합뉴스] 한 보건직원이 7일 케냐 얄라의 얄라 서브-카운티 병원에서 아동용 말라리아 백신을 준비하고 있다. 2021.10.8 photo@yna.co.kr

    이번 인가는 가나, 케냐, 말라위 등 아프리카 3개 국가에서 실시한 임상시험을 토대로 했다. 2019년 이후 이들 나라에서 80만 명 이상의 어린이가 해당 백신을 맞았다.

    이 뉴스는 2019년 기준 전 세계 말라리아 감염의 94%를 차지하는 아프리카를 흥분하게 했다.

    응켄가송 소장은 아프리카 3개국이 임상시험에 참여한 것을 축하하면서 “아프리카의 리더십과 우리 보건 문제 일부는 우리 스스로 해결할 수 있다는 ‘캔두(can-do, 할 수 있다)’ 자세를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백신 평가를 도운 케냐 임상연구소는 성명에서 WHO 인증에 “기쁘다”고 밝혔다. 베른 핫즈 오구투 연구소 수석 연구관은 또 백신이 6개월∼2세 영유아에게 가장 효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나이지리아 관리들은 아프리카 최대 인구 대국인 자기네 나라가 백신 배포 시작 때 우선권을 가질 것이라고 말했다. 나이지리아는 전체 말라리아 발병의 27%를 차지할 정도로 세계 최대 감염국이다.

    말라리아 컨소시엄의 제임스 티벤데라나는 AP에 말라리아를 아프리카 대륙에서 퇴치하는 것은 “복잡하다”고 말했다. 그는 말라리아 예방에서 입증된 여러 기존 수단들과 함께 새 백신을 사용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면서 그 예로 계절성 말라리아 화학예방요법(SMC), 오래 지속되는 살충제 모기장, 병원충 기반 분석, 사례 관리 등을 들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