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에어비앤비, 전세계 아프간 난민 2만명에 임시숙소 제공(종합)

CEO “우리 시대 가장 큰 인도주의 위기”
월마트 성금…버라이즌, 아프간 통화료 면제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에어비앤비 공동창업자이자 최고경영자인 브라이언 체스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서울=연합뉴스) 강건택 특파원 장재은 기자 = 에어비앤비, 월마트, 버라이즌 등 미국 기업들이 이슬람 무장조직 탈레반을 피해 고향을 등진 아프가니스탄 난민들에 대한 지원에 나섰다.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앤비의 브라이언 체스키 최고경영자(CEO)는 24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전 세계 아프간 난민 2만명에게 에어비앤비 플랫폼에 등록된 숙소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뉴욕타임스(NYT)와 CNBC 방송에 따르면 관련 비용은 에어비앤비와 체스키 CEO, 이 회사의 자선조직인 ‘Airbnb.org’가 전액 부담할 예정이다. Airbnb.org는 지난 6월 2천500만 달러(약 292억원)를 목표로 난민 펀드 모금을 시작했다.

    체스키 CEO는 “아프간 난민들이 고향에서 쫓겨나 미국과 그 밖의 다른 곳에서 재정착하는 것은 우리 시대의 가장 큰 인도주의적 위기 중 하나”라며 “우리도 행동에 나서야 할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조치가 다른 기업 지도자들도 똑같은 일을 할 수 있도록 영향을 주기를 희망한다”며 “낭비할 시간이 없다”고 강조했다.

[AP=연합뉴스]

아프가니스탄 카불 공항에서 아기만이라도 미군에 넘기는 현지인

[AP=연합뉴스]

    체스키 CEO는 난민 가족 수용을 원하는 에어비앤비 호스트들이 자신에게 연락하면 적합한 대상자와 연결해주겠다고 설명했다.

    아프간 난민들이 에어비앤비 숙소에서 얼마나 오래 머무를 수 있는지, 예상 비용이 얼마나 될지 등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앞서 에어비앤비는 자사 플랫폼을 이용해 아프간 난민 최대 1천명을 임시 수용할 수 있도록 국제구호위원회(IRC)를 비롯한 구호단체들에 지난주 자금을 제공하는 등 아프간인 돕기에 나선 바 있다.

    에어비앤비에 따르면 주말 사이 캘리포니아·뉴저지·오하이오·텍사스·버지니아·워싱턴주 등에서 165명의 난민이 임시 숙소를 배정받았다.

    미국 최대의 소매유통업체인 월마트는 미국에 오는 아프간 난민을 지원하는 3개 비영리단체, 군인들과 그 가족들에게 100만 달러(약 11억7천만원)를 기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거대 통신사업자인 버라이즌은 이날부터 다음 달 6일까지 고객들이 아프간으로 거는 유무선 전화에 통화료를 받지 않기로 했다.

    로넌 던 버라이즌 컨슈머그룹 CEO는 “어려운 시기에 고객들이 아프간에 있는 사랑하는 이들과 단절돼서는 안 된다”며 “중요한 것은 가족, 친구와 대화이며 통화료 면제가 거기에 집중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기업들의 이 같은 조치는 탈레반의 보복을 두려워한 아프간인 수만명이 필사의 탈출을 시도하는 가운데 나왔다.

    미 정부는 현재까지 아프간에서 4만8천명을 대피시켰으나, 여전히 많은 현지인이 유일한 탈출구인 카불 국제공항을 통해 출국을 원하고 있다.

    대규모 대피행렬과 테러 위험으로 혼란이 지속되고 있는 카불 공항에 주둔 중인 미군은 오는 31일까지 아프간에서 완전히 철수할 예정이다.

    미국 정부가 철군 일정을 고집하고 탈레반이 철수 연기에 대가를 따를 것이라고 위협하는 가운데 미국 안팎에서는 그때까지 대피를 마치는 게 불가능할 것이라는 우려가 쏟아지고 있다.

[체스키 CEO 트위터 캡처]

아프간 난민 2만명 무료 수용 발표한 브라이언 체스키 에어비앤비 CEO

[체스키 CEO 트위터 캡처]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