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에어비앤비, ‘뉴욕 숙소서 성폭행’ 여성에 비밀합의금 79억 지급

호주 20대 여성, 숙소에 몰래 침입한 남성에게 성폭행당해
에어비앤비, ‘회사 이미지 악영향’ 우려해 거액 합의금 지불
“연간 570억원 고객 피해 합의 등에 써”…회사는 “고객지원 활동” 해명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뉴욕 타임 스퀘어에 있는 전광판에 뜬 에어비앤비의 나스닥 상장 소식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 숙박 공유업체 에어비앤비(Airbnb)가 미국 뉴욕의 한 숙소에서 성폭행당한 여성에게 비밀 합의금으로 700만 달러(약 79억원)를 지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에어비앤비는 사내에 이른바 ‘블랙 박스’라고 불리는 비밀 보안팀을 운영하면서 범죄 피해를 당한 고객이나 호스트에게 수천만 달러를 지급, 자사 이미지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사건을 조용히 해결해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사실은 블룸버그 통신이 15일(현지시간) 경찰과 법원 기록, 내부 직원들의 인터뷰 등을 토대로 작성한 기사를 통해 드러났다.

    이에 따르면 호주 출신 여성 A(29)씨는 지난 2016년 새해맞이를 위해 미국 뉴욕을 찾았다.

    A씨와 친구들은 맨해튼 타임스퀘어에서 남쪽으로 조금 떨어진 에어비앤비의 인기 숙소를 예약했다.

    이 아파트는 인근 식품 잡화점에서 열쇠를 찾아 체크인하는 방식이었다.

    체크인 후 A씨는 친구들과 함께 바에서 시간을 보내다 혼자 먼저 숙소로 돌아왔다.

    그러나 이곳에 침입해있던 한 남성이 혼자 돌아온 그녀를 칼로 위협했고, 결국 성폭행을 당했다.

    A씨와 친구의 연락으로 경찰이 출동했고, 이 상황에서 성폭행 용의자가 다시 아파트로 돌아오면서 결국 경찰에 체포됐다.

    이런 사실이 에어비앤비에 전해지면서 회사 측은 즉시 위기관리를 전담하는 보안팀을 투입했다.

    이들은 A씨를 위해 호텔에 숙소를 잡고, 호주에서 A씨 모친을 모셔온 뒤 다시 이들이 호주로 돌아가는 비용을 부담했다.

    기타 치료 및 카운슬링 비용도 에어비앤비가 냈다.

    2년 뒤 에어비앤비는 A씨에게 700만 달러(약 79억원)를 지급하는 조건으로 합의를 했다.

    A씨가 이를 공개적으로 얘기하지 않고, 에어비앤비에 법적 책임을 묻거나 소송을 제기하지 않는다는 조건이 붙었다.

    이에 따라 A씨 사건은 이번 보도가 나오기 전까지 세상에 알려지지 않았다.

    A씨가 받은 700만 달러는 에어비앤비가 지급한 합의금 중 역대 최대 규모로 전해졌다.

 [에어비앤비 제공]

에어비앤비 로고

[에어비앤비 제공]

    에어비앤비는 낯선 사람에 대한 신뢰를 기반으로 하는 아이디어를 비즈니스화했는데, 뉴욕 사건과 같은 일이 알려지면 사업 기반 자체가 흔들릴 수 있다.

    A씨 사건이 발생했을 무렵 아파트 등을 단기 숙소로 사용하는 데 대해 뉴욕시가 규제를 가하면서 에어비앤비와 실랑이를 하고 있었던 점도 사건을 조용히 해결하려는 요인이 됐다.

    블룸버그는 에어비앤비가 뉴욕 사건처럼 회사 홍보에 악영향을 줄 수 있는 사건과 관련해 고객에게 매년 5천만 달러(약 570억원)를 써왔다고 보도했다.

    여기에는 고객이 숙소에 가한 손상 등과 관련해 호스트에게 지급한 돈도 포함됐다.

    일간 가디언은 뉴욕 사건 외에도 미국 마이애미 출신의 여성이 코스타리카의 에어비앤비 숙소에 머물다가 보안요원에게 살해당한 일, 2017년 뉴멕시코 출신의 여성이 호스트에게 성폭력을 당한 일이 있었으며, 역시 에어비앤비가 합의금을 지불해 해결했다고 전했다.

    에어비앤비 대변인은 블룸버그 보도의 구체적인 사항에 이의를 제기하지 않으면서도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합의했더라도 피해자는 자신의 경험에 대해 자유롭게 말할 수 있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에어비앤비의 보안팀은 공개된 조직으로, 전반적인 고객지원 활동을 수행한다고 설명했다.

    대변인은 “회사와 경영진의 우선 사항은 피해자를 지원하고, 트라우마를 겪는 이를 위해 옳은 일을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