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국뉴스] 알래스카 고위급 회담 시작한 미·중… 시작부터 ‘정면 충돌’

미국의 새 행정부와 중국이 고위급 회담을 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사진 설명,미국의 새 행정부와 중국이 고위급 회담을 가진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미국 알래스카에서 열린 바이든 행정부와 중국의 첫 고위급 회담에서 미국과 중국 당국자들이 시작부터 날선 비난을 주고 받았다.

중국 관계자들은 미국이 다른 나라들에게 “중국을 공격하도록” 자극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반면 미국은 중국이 “사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려는 의도로 회담에 참가했다”고 말했다.

두 초강대국 사이의 관계는 최근 몇 년간 가장 악화된 상태다.

미국은 중국 신장 지역의 위구르 무슬림에 대한 억압 등을 비롯한 민감한 사안을 거론하겠다고 공언한 바 있다.

알래스카 앵커리지에서 열린 이번 회담에는 앤서니 블링큰 미국 국무장관,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과 양제츠 중국 공산당 외교 담당 정치국원,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참석했다.

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오른쪽)은 미국이 중국과 분쟁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사진 설명,제이크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오른쪽)은 미국이 중국과 분쟁을 원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블링큰 장관은 모두 발언에서 미국이 “신장, 홍콩, 대만, 미국에 대한 사이버공격과 우리 동맹에 대한 경제적 압박 등을 포함한 중국의 행위에 대한 우리의 깊은 우려들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블링큰 장관은 “중국의 이러한 행위들은 세계 안정을 유지하는 원칙에 기반한 질서를 위협한다”고 했다.

이에 대해 양제츠 정치국원은 미국이 군사력과 재정적 우위로 다른 나라들을 억압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양 정치국원은 “미국은 소위 국가안보라는 관념을 악용해 정상적인 무역 교환을 방해하고 몇몇 국가들을 자극해 중국을 공격하게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양 정치국원은 또한 미국의 인권 상황이 최악이라며 흑인들이 “학살”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설리번 국가안보보좌관은 미국이 중국과 분쟁을 원하지 않는다면서 “우린 원칙에 입각해 우리 국민과 우리의 친구들 편에 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양제츠 정치국원(가운데)은 미국이 미국판 민주주의를 앞세우는 걸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사진 설명,양제츠 정치국원(가운데)은 미국이 미국판 민주주의를 앞세우는 걸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세계 언론에 공개된 양측의 모두 발언은 한 시간 이상 이어졌다.

이후 미국 대표단은 중국이 각각 2분간 모두 발언을 하기로 한 합의 내용을 위반했다고 비난했다.

한 고위 관계자는 “중국 대표단은… 사람들의 이목을 끌려는 목적으로 회담에 참가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미국은 회담을 계획대로 진행할 것이라며 “과장된 외교적 표현들은 보통 국내용”이라고 덧붙였다.

중국 관계자들은 이후 중국 국영매체를 통해 합의된 모두 발언 시간을 초과한 것은 중국이 아니라 미국이었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미국이 “중국의 국내 및 대외 정책에 대해 근거 없는 공격을 했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국영매체는 양제츠 정치국원이 “과거 중미 관계의 심각한 어려움이 계속 돼서는 안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바버라 플렛어셔 BBC 특파원은 이번 회담이 블링큰 장관이 “21세기 최대의 지정학적 시험”이라고 이른 문제를 바이든 행정부가 어떻게 다룰 것인지를 보여줄 첫 번째 기회라고 말했다.

중국은 트럼프 행정부 이래 최악에 다다른 양국 관계를 재설정하길 원한다고 특파원은 덧붙였다. 왕이 외교부장은 중국이 “건설적인 대화”를 재개할 준비가 됐다고 말했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4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