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애플, 클래식 음악 스트리밍업체 ‘프라임포닉’ 인수

“내년 클래식 음악 전용 앱 출시할 것”

애플 뮤직의 로고.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아이폰 제조업체 애플이 클래식 음악 스트리밍 업체 ‘프라임포닉'(Primephonic)을 인수했다고 경제매체 CNBC가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인수 금액 등 계약의 구체적인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번 인수로 애플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 뮤직’이 제공하는 7천500만 곡이 넘는 노래 목록이 더 확장될 전망이다. 애플 뮤직은 지금도 클래식 음악 스트리밍을 제공하고 있는데 이 역시 확대된다.

    또 다른 대형 음악 스트리밍 업체인 스포티파이는 7천만여 곡을 제공하고 있다.

    애플은 이날 프라임포닉 인수를 발표하면서 내년 중 클래식 음악 전용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을 새로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앱은 프라임포닉의 사용자 인터페이스(UI)를 이용할 예정이다.

    애플은 또 앞으로 몇 달에 걸쳐 프라임포닉의 클래식 곡에 대한 상세한 정보를 활용해 브라우징과 검색 능력을 개선할 계획이다.

    프라임포닉은 9월 7일 서비스를 종료하고, 이 서비스의 기존 구독자는 6개월간 무료로 애플 뮤직을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애플은 핵심기술을 확보하고 전문성을 갖춘 엔지니어 영입을 위해 매년 많은 기업을 인수하는데 그중 음악은 가장 덩치가 크고 눈길을 끄는 분야라고 CNBC는 지적했다.

    애플은 2014년 30억달러(약 3조5천억원)를 들여 스트리밍 음악 서비스 업체이자 헤드폰 제조사인 ‘비츠’를 사들였다. 2017년에는 노래의 일부 소절을 듣고 해당 곡을 파악하는 ‘셔잼’을 약 4억달러(약 4천670억원)에 인수했다.

    또 2018년에는 가수 관리와 음악 유통을 하는 ‘플래툰’을 매입했다.

    아일랜드에 본사를 둔 프라임포닉은 이번 거래로 전 세계 더 많은 클래식 음악 청취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