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국뉴스] 30년만에 연방 하원서 “아시안 차별 청문회’ 열렸다. 영 김·미셸 박 스틸 의원도..

미국 연방하원에서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차별과 폭력을 집중적으로 다루는 청문회가 30여년만에 열렸다고 워싱턴포스트(WP) 등 외신이 1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코로나19 대유행과 맞물려 아시아계에 대한 차별이 급증하는 가운데 최근 애틀랜타 총격 사건이 발생하면서 더욱 큰 사회 문제로 부상했기 때문이다.

이날 미 하원 법사위원회 헌법·민권·시민적자유 소위원회 청문회에는 한국계 영 김·미셸 박 스틸 하원의원과 중국계 주디 추, 대만계 그레이스 멩 하원의원, 태국계 태미 덕워스 상원의원 등 이번 총격 사건으로 희생된 아시아계 여성 6명과 같은 수의 여성 의원들이 증인으로 참석했다.

민주당 소속 스티브 코언 소위원장은 애틀랜타 총격 사건 피해자에 대한 묵념으로 청문회를 시작하면서 “상처받고 두려움을 느끼는, 미국에서 누가 신경이나 쓸지 의문스러워하는 모든 아시아계 미국인들을 의회가 지켜보고 있고, 우리는 여러분을 보호하기 위해 권한 내에서 가능한 모든 것을 할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애틀랜타 총격 사건이 아시아계 미국인에 대한 폭력과 공격이 늘어나는 시점에 발생했다면서 “아시아계 미국인 사회에 대한 증오와 선입견, 공격은 용납할 수 없고 중단돼야 한다”고 했고, 미셸 박 스틸 의원도 “지난해 아시아계를 상대로 한 언어적·물리적 괴롭힘과 차별과 관련한 신고가 4000건 가까이 들어왔다”며 “증오와의 싸움은 당파를 초월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특히 이날 청문회에 참석한 공화당 소속 칩 로이 하원의원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중국 비하 발언이 아시아계에 대한 폭력으로 이어졌다는 전문가들의 지적에 대해 “표현의 자유를 억압하는 것”이라고 항변해 의원들의 거센 반발이 잇따랐다.

이에 멩 의원은 로이 의원을 향해 “이 청문회는 해결책을 찾기 위해 상처와 고통을 다루는 곳”이라며 “우리는 당신이 우리의 목소리를 빼앗아 가도록 놔두지 않겠다”고 직격했다고 WP는 전했다.

미국 캘리포니아 가든그로브에서 시민단체 회원들이 아시아계 미국인을 상대로 발생한 총격 사건의 희생자를 기리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UPI연합뉴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4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