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아시안 증오 범죄] 아시아계 혐오 증오 범죄 149% 늘어..핫라인 (510)208-4824

 미 캘리포니아주 앨러미더카운티 지방검사실이 페이스북 홈페이지에 아시아계 미국인을 노린 증오 범죄를 신고하는 핫라인 전화번호를 안내했다.

[출처=앨러미더카운티 지방검사실 페이스북 페이지]

코로나19 사태가 아시아계 혐오 부추겨

지난해 세계적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서 미국 내 아시아계에 대한 혐오범죄가 대폭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11일(현지시간) 지난해 미국 내 16개 주요 도시에서 아시아계를 겨냥한 혐오 범죄가 149% 증가했다고

미국 증오·극단주의 연구센터 자료를 인용해 보도했다.

지난해 미국에서 전체적인 혐오범죄가 약 7% 감소한 것을 생각하면 아시아계에 대한 공격의 심각성이 두드러진다.

이 기간 미국의 대표적인 대도시권 16개 지역 가운데 뉴욕에서 보고된 혐오범죄가 28건으로 가장 많았다.

2019년 뉴욕에서 집계된 아시아계 대상의 혐오 범죄 3건과 비교하면 불과 1년 사이 833% 치솟았다.

뉴욕 이외에 클리블랜드, 보스턴, 필라델피아, 새너제이 등에서 아시아계 미국인들을 노린 혐오범죄가 많았다.

또 고발 사이트 ‘아시아·태평양계에 대한 증오를 멈추라'(Stop AAPI Hate)의 자료를 보면 지난해 3월 19일부터 12월 31일까지

캘리포니아, 뉴욕, 워싱턴, 일리노이 등에서 아시아계에 대한 인종차별 사건이 자주 발생했다.

특히 한국인이 많이 거주하는 로스앤젤레스(LA)를 포함한 캘리포니아가 인종차별 고발 건수의 69%를 차지했다.

인종차별 사례 중 언어폭력이 가장 흔하게 발생했고 따돌림, 침 뱉기 등의 공격도 있었다.

인종차별 피해자들을 분류하면 중국계가 41%로 가장 많았고 한국계, 베트남계, 필리핀계 등도 있었다.

작년 1∼3월에는 소셜미디어 트위터에서 ‘시노포비아'(중국인 혐오증)와 관련한 표현이 급증하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아시아계를 겨냥한 공격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인종차별 의식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진단했다고 더힐이 전했다.

지난해 미국에서는 코로나19 사태를 둘러싼 중국 책임론이 거셌다.

코로나19가 2019년 12월 중국 우한에서 처음 보고됐다는 인식에 따른 것이다.

특히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은 코로나19를 “중국 바이러스”(China Virus)라고 부르기도 했다.

최근 미국에서 아시아계 대상의 혐오범죄가 잇따르자 정치권을 중심으로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졌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이날 TV로 생중계된 연설에서 동양계 미국인을 노린 “악랄한 증오범죄”가 중단돼야 한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달 미 연방의회의 ‘아시아태평양 코커스'(CAPAC) 소속 의원들은 반(反)아시안 혐오 범죄를 규탄하는 화상 기자회견을 열었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4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