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국뉴스] 흑인 남성, 한국계 여성에 “핵 테러리스트”라며 폭행

경찰에 체포됐지만 “증거 부족” 석방

미국 캘리포니아주의 40대 흑인 남성이 10대 한국계 미국인 여성에게 ‘핵 테러리스트’ ‘공산당’ ‘창녀’ 등 폭언을 퍼부으며 무자비하게 폭행한 사실이 드러났다. 이 남성은 폭행, 성추행, 증오범죄 혐의 등으로 체포됐지만 현재 증거불충분으로 풀려난 상태다.

로스앤젤레스타임스 등은 11일 터스틴의 한 공원에서 18세 한국계 여성 제나 두푸이가 흑인 남성 자우하 슈아이브(42)에게 폭행당해 뇌진탕, 어깨 및 발목 골절 등의 부상(사진)을 당했다고 전했다. 슈아이브는 두푸이에게 접근해 성희롱성 발언을 한 후 어느 나라에서 왔느냐고 물었다. 두푸이가 “한국계”라고 답하며 자신에게서 떨어지라고 요구하자 슈아이브는 두푸이의 친구에게 접근했다. 두푸이가 앞을 막아서자 슈아이브는 인종차별적 욕설을 퍼부었다. 또 두푸이를 땅바닥에 넘어뜨리고 무차별적으로 폭행했다. 그제서야 주변인들이 나서 슈아이브를 쫓아냈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