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국|아시안 증오범죄] “Go back to Communist China bxxxx!” 전 미상원의원 딸이 한인에게 욕설

▲ 뉴욕서 한인 부부에 “중국으로 돌아가라” 욕설한 모이니핸 전 상원의원 딸

최근 미국에서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범죄가 급증하는 가운데 한 거물 정치인의 딸인 여성이 한인 부부를 모욕한 걸로 전해져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WABC 방송 등에 따르면 지난 14일 오후 1시 반쯤 뉴욕시 맨해튼에서 한 백인 여성이 한인 여성에게 “공산주의 중국으로 ‘돌아가라 XX야”라고 외쳤습니다.

한인 여성이 남편까지 데려왔지만 백인 여성은 같은 말을 다시 외쳤습니다.

당시 장면을 촬영한 영상이 소셜미디어에 퍼져 논란이 확산하자 지역 언론은 추적 끝에 이 여성이 고(故) 대니얼 패트릭 모이니핸 상원의원의 딸인 모라 모이니핸이라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모이니핸 전 의원은 뉴욕을 기반으로 24년간 연방 상원의원을 지내고 주유엔 미국대사와 주인도 미국대사를 역임한 거물 정치인입니다.

모라 모이니핸은 WABC에 한인 부부와 택시 문제로 다툰 것이라며 “인종주의나 반아시아계 편견과는 전혀 무관한 일”이라고 주장했습니다.

이 사건이 알려지자 국제 청원사이트 ‘체인지’에서는 모이니핸 전 의원 이름을 딴 뉴욕 모이니핸 기차역사의 명칭도 바꿔야 한다는 청원운동이 시작됐습니다.

(출처: 유튜브/비디오 녹화한 내용은 2분부터 시작)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4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