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국뉴스] 한인 노부부 산책 중 폭행 당해… 20대 백인 증오 범죄로 체포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 오렌지시 경찰은 지난 18일 공원에서 산책 중이던 한인 노부부를 폭행한 마이클 비보나(25)를 현장에서 체포해 증오범죄와 노인 학대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오렌지지시 경찰 트위터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 오렌지시 경찰은 지난 18일 공원에서 산책 중이던 한인 노부부를 폭행한 마이클 비보나(25)를 현장에서 체포해 증오범죄와 노인 학대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20일 밝혔다. /오렌지시 경찰 트위터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한국계 노부부를 폭행한 20대 백인 남성이 증오범죄 혐의로 체포됐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렌지카운티 오렌지시(市) 경찰은 지난 18일 79세 한국계 할아버지와 80살 할머니를 폭행한 마이클 비보나(25)를 증오범죄와 노인 학대 혐의로 체포했다고 20일(현지 시각)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비보나는 지난 18일 오렌지 공원에서 산책 중이던 이 노부부에게 접근해 얼굴을 가격해 땅바닥에 넘어트린 혐의를 받는다. 가해자는 이 과정에서 아무런 말도 하지 않고 노부부를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노부부가 공격당하는 걸 본 주변 사람들이 몰려들어 가해자를 붙잡았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게 그를 인계했다고 현지 언론은 전했다. 현장에 출동한 구급대원들이 노부부를 응급 치료했고, 집에 데려다 주겠다는 경찰 제안을 거절하고 노부부는 집까지 혼자 힘으로 귀가했다고 한다.

가해자인 비보나는 이번 폭행에 앞서 지난 1일 이 공원에서 운동하던 일본계 미국인 올림픽 가라데 국가대표 코쿠마이 사쿠라에게도 갑자기 접근해 인종차별적 욕설을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에 따르면 비보나는 당시 사쿠라에게 “역겨운 중국인, 너희 나라로 돌아가라”고 말하는 등 20여분 간 그를 쫓아다니고 욕설을 하며 괴롭힌 것으로 조사됐다. 가해자는 뚜렷한 주거 없이 자기 차에서 생활하는 노숙인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한인 노부부 폭행 사건과 함께 이 사건에도 증오범죄 혐의를 적용했다. 경찰 관계자는 “가해자는 아시아인에 대한 증오를 품고 있고, 조사 과정에서 이를 명확히 드러냈다”고 밝혔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