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아시안 증오범죄] 아시안 증오/아시안 여성 혐오에 맞서는 여성들..

“아시아 여성들은 약하지 않습니다. 아시아 여성들은 소심하지 않습니다. 아시아 여성들은 조용하지 않습니다.”

최근 미국에서 아시아계 혐오 범죄가 증가하는 가운데 아시아 여성들이 뉴욕에서 혐오 규탄 시위를 열었다.

시인 신디 트란은 어렸을 적부터 ‘진짜 이름’에 대한 질문을 받았다. 학생 빅토리아 탕은 언제나 다른 이들에게 맞춰야 한다는 압박을 받는다.

이들이 전하고 싶은 이야기는 무엇일까?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4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