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백신 허위정보에 ‘페북이 사람 죽여’ 바이든, 사흘만에 “아니다”

페북 반발에 논란 일자 번복…허위정보 차단 페북 역할 호소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워싱턴=연합뉴스) 이상헌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페이스북이 사람들을 죽이고 있다’는 자신의 발언을 번복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에 사활을 건 그가 백신에 대한 허위정보가 만연하다며 페이스북을 직격했다가 반발이 거세지는 등 논란이 일자 사흘 만에 한 발짝 물러선 것이다.

    바이든 대통령은 19일(현지시간) 백악관에서 취재진의 관련 질문에 12개의 페이스북 계정이 대다수 백신 허위정보에 책임이 있다는 최근 연구를 거론하면서 “페이스북이 사람들을 죽이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보도했다.

    비영리단체 ‘디지털 증오 대응 센터는 소셜미디어에서 퍼진 백신 허위정보의 약 65%를 반(反) 백신주의자 12명이 쏟아냈다는 연구 결과를 최근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 12명이 허위 정보를 퍼뜨리고 있다”며 “그것을 보는 누구든지 해를 입고 있고 그게 사람들을 죽이고 있다. 그것은 나쁜 정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페이스북이 사람들을 죽이고 있다고 말한 것을 감정적으로 받아들이지 말고 그들이 백신에 대한 터무니 없는 허위정보에 대해 뭔가를 하길 바란다”며 “그게 내가 한 말의 의미”라고 덧붙였다.

    자신의 감정이 섞인 기존 언급이 잘못됐다는 것을 사실상 인정하는 대신 페이스북이 부정확한 정보 확산을 막기 위해 역할을 해달라는 완곡한 호소인 셈이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은 페이스북이 허위정보를 억제할 만큼 충분한 일을 했다고 보느냐는 질문에는 지난 며칠 전까지는 그렇게 했다고 생각지 않았지만 확실히는 모르겠다는 식으로 넘어갔다.

    페이스북 등 소셜미디어 플랫폼에 어떻게 책임을 물을 수 있는지를 묻자 “사람들이 자신을 돌아보게 하려 노력하고 있다”며 “거울을 봐라. 여러분의 아들, 딸에게 전해지는 허위정보에 대해 생각해봐라. 그게 내가 바라는 전부”라고 답했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6일 백신에 대한 허위정보 확산의 통로가 되고 있는 페이스북 등에 대한 입장을 묻자 미접종자들 사이에서 감염이 유행한다면서 플랫폼 업체를 겨냥해 “그들이 사람들을 죽이고 있다”고 맹비난한 바 있다.

    이에 맞춰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도 이튿날 페이스북 등이 지금까지 한 조처가 충분치 않다며 “그들이 취할 조치가 더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이런 책임 추궁에 페이스북은 백신 접종 부진의 책임을 묻는 손가락질을 그만하라며 바이든 정부의 백신 접종 목표 미달 책임은 정부에 있다고 반박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