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국뉴스] 바이든 정부, 트럼프 ‘중국 관세폭탄 정책 철회 없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현지 시각) 워싱턴DC 백악관 집무실에서 행정명령에 서명하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조 바이든 행정부의 첫 무역 수장인 캐서린 타이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가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 당시 부과된 중국산 제품에 대한 고율관세를 철회하지 않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타이 대표는 28일(현지 시각) 월스트리트저널(WSJ)과의 인터뷰에서 중국 상품에 대한 관세 부과 때문에 미국 기업과 소비자들이 비용을 치를 수 있다는 점을 안다면서도 이 같이 말했다.

타이 대표는 지난 17일 만장일치로 상원 인준을 받은 첫 유색인종 여성 수장이자 첫 아시아계 미국인 대표로 USTR를 이끌고 있다.

그는 관세 부과를 지지하는 이들은 보조금을 받는 외국 기업과의 경쟁에서 미국 기업들을 보호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주장한다며 존치 여부 결정을 유보할 반대 의견도 소개했다.

타이 대표는 “‘제발 관세를 없애달라’는 이야기를 듣고 있다”면서도 “경제 주체들이 적응할 수 있도록 소통하면서 변화를 가져오지 않으면 관세를 제거하는 것이 경제에 해가 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기업, 무역업자, 제조업자든 간에 사업에 영향을 미치는 변화에 계획을 세울 수 있는 능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대중관세 유지 방침은 미국과 중국의 관계가 통상뿐만 아니라 중국 신장 지역의 인권탄압 논란, 홍콩 자치권, 대만 민주주의 등을 둘러싸고 전방위로 악화하는 가운데 나왔다.

중국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취임한 뒤 고율관세를 철회해주기를 고대해왔다.

타이 대표는 협상가로서 전략적 이유 때문에라도 관세 철폐를 꺼린다고 설명했다.

그는 “어떤 협상가도 협상 레버리지(지렛대)를 내버려 두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4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