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한미뉴스|동영상🎥] 한·미 정상 기자회견서 엉뚱하게 ‘UFO’ 질문한 기자…

21일(현지 시각)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 공동 기자회견에서 피터 두시 폭스뉴스 백악관 출입기자가 조 바이든 미 대통령에게 ‘미확인비행물체(UFO)’에 대한 의견을 묻고 있다. /백악관 제공 영상 캡처

21일 오후(현지 시각) 백악관에서 열린 한·미 정상 공동 기자회견은 예상과 조금 다르게 끝났다.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이 “감사합니다”라고 말하며 기자회견을 끝내려는 순간, 질문권을 얻지 못했던 한 미국 기자가 회견장 뒤에서 “한 가지 더 물어도 되느냐”고 외쳤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신이 평소에 하는 것 같은 고약한 질문이 아니라면…”이라고 농담으로 받았다. 기자는 웃음을 터트리며 “사실 흥미로운 것이다”라고 말했다.

기자가 “오바마 대통령이 말하길…”이라고 질문을 시작하려는 순간, 바이든 대통령은 무엇을 물어볼지 알겠다는 듯 파안대소했다. 기자는 “(오바마 대통령은) 상공을 나는 물체들의 영상과 기록이 있다고 했다. 미확인 비행 현상이다. 그는 ‘우리는 그것들이 무엇인지 정확히 모른다’고 했다. 어떻게 생각하시나?”고 물었다.

미 정부가 다음달 미확인비행물체(UFO)에 관한 보고서들을 공개할 예정인 가운데, 최근 미국에서는 미 해군이 2019년 캘리포니아 앞바다에서 촬영한 UFO 영상들이 공개됐다.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은 지난 18일 미 CBS 방송의 심야 토크쇼에 출연해 “내가 취임한 직후에 ‘좋아요, 어딘가에 우리가 외계인 표본과 우주선을 갖고 있는 거죠?’라고 묻자 참모들이 조사해서 ‘아니오’라고 알려줬다”면서 “사실을 말하자면 조금 심각해지는데 상공의 물체를 찍은 영상과 기록은 있지만 그것들이 무엇인지 모른다. 어떻게 움직이는지 궤적을 설명할 수 없다”고 했었다. 질문을 한 기자는 이 문제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의견을 물은 것이다.

미국에서는 기자가 질문을 하는 것에 대해 별 제한을 두지 않는 편이다. 이 때문에 백악관 출입기자들이 대통령이나 고위 관계자들을 소리 치며 불러 세워서 무엇이든 물어보는 것이 자연스럽다. 장·차관 같은 고위 당국자와 부처 출입기자가 질의응답 전후로 서로 이름을 부르며 농담을 주고 받을 때도 많다.

한·미 정상 앞에서 UFO에 대해 물어본 기자는 폭스뉴스의 백악관 출입기자 피터 두시(Peter Doocy·33)로 알려졌다. 같은 방송사에서 ‘폭스 & 프렌즈’를 진행하는 스티븐 두시(64)의 아들이다. 키 195㎝로 눈에 띄는 외모를 지닌 피터 두시 기자는 바이든 대통령에게 차남 헌터 관련 의혹에 대해 끈질기게 물어보고, 전국에 생중계되는 기자회견에서 바이든 백악관에 답하기 곤란한 질문을 던지는 것으로 유명해졌다.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는 지난 7일 ‘폭스의 피터 두시는 그저 질문을 하는 것이냐 아니면 일부러 백악관을 도발(troll with)하는 것이냐?’는 기사를 싣기도 했다. 폴리티코는 이 기사에서 “피터 두시는 타고 난 폭스의 성골(scion)”이라며 “그가 백악관 참모들과 전국에 나가는 방송 앞에서 티격태격하는데 이 게임이 (폭스뉴스와 백악관) 양쪽 모두에게 도움이 된다”고 분석했다. 폭스뉴스 시청자들은 백악관과의 싸움을 보고 싶어하기 때문에 두시 기자가 트럼프 시대 CNN의 백악관 출입기자였던 짐 아코스타 같은 역할을 하고 있다는 것이다. 백악관은 두시 기자가 출연하는 방송을 보는 시청자도 많다는 것을 알고 이들에게 다가가기 위해 폭스를 상대한다고 폴리티코는 분석했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