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한국뉴스] 북한 바이든 첫 의회연설 비판… ‘심각한 상황 직면할 것’

이번 발표는 미국이 대북정책 검토를 완료했다고 밝힌 바로 다음 날 나왔다
사진 설명,이번 발표는 미국이 대북정책 검토를 완료했다고 밝힌 바로 다음 날 나왔다

북한이 2일 미국 조 바이든 대통령의 첫 의회 연설을 비판하며 바이든 행정부의 대북정책에 불만을 드러냈다.

이날 북한은 외무성 대변인과 권정근 외무성 미국 담당 국장 명의의 담화 2건을 발표하고 북한 인권과 핵위협을 언급한 바이든을 비판했다.

특히 ‘외교와 단호한 억제’를 통해 북한의 핵 위협에 대처하겠다고 한 것에 대해 반발하며 “미국 집권자는 지금 시점에서 대단히 큰 실수를 했다”고 경고했다.

또 미국이 북한의 인권 상황을 비판한 것에 대해서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한 모독이라고 말했다.

이번 발표는 미국이 대북정책 검토를 완료했다고 밝힌 바로 다음 날 나왔다.

‘심각한 상황 직면할 것’

북한은 이날 권정근 외무성 국장 명의 담화를 통해 북한의 핵위협에 ‘외교와 단호한 억지’로 대처하겠다고 한 바이든의 국회 첫 연설에 “미국의 새로운 대조선정책의 근간이 무엇인가 하는 것이 선명해진 이상 우리는 부득불 그에 상응한 조치들을 강구하지 않으면 안 될 것이며 시간이 흐를수록 미국은 매우 심각한 상황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미국이 아직도 냉전시대의 시각과 관점에서 시대적으로 낡고 뒤떨어진 정책을 만지작거리며 조미(북미)관계를 다루려 한다면 가까운 장래에 점점 더 감당하기 어려운 위기를 겪게 될 것”이라며 “확실히 미국 집권자는 지금 시점에서 대단히 큰 실수를 했다”고 덧붙였다.

앞서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취임 후 첫 의회 연설에서 “미국의 안보와 세계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되는 이란과 북한의 핵 프로그램에 대해 우리는 동맹국들과 긴밀히 협력해 외교와 단호한 억지(stern deterrence)를 통해 양국이 제기하는 위협에 대처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권 국장은 이러한 입장이 “적대행위를 가리우기 위한 허울 좋은 간판에 불과하며 ‘억제’는 우리를 핵으로 위협하기 위한 수단일 따름”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또 “우리를 미국과 세계의 안보에 대한 ‘심각한 위협’으로 걸고 들면서 외교와 단호한 억제를 운운한 것은 미국 사람들로부터 늘 듣던 소리이며 이미 예상했던 그대로”라면서도 “그러나 미국 집권자가 첫 시정연설에서 대조선 입장을 이런 식으로 밝힌 데 대해서는 묵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인권 비판에도 반발

곧이어 발표된 외무성 대변인 명의 담화는 미 국무부 대변인이 탈북민 단체 등이 주관한 ‘북한자유주간’을 맞아 북한 인권상황을 비판한데 대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 대한 모독이라고 주장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이 이번에 우리의 최고존엄을 모독한 것은 우리와의 전면대결을 준비하고 있다는 뚜렷한 신호로 되며 앞으로 우리가 미국의 새 정권을 어떻게 상대해주어야 하겠는가에 대한 명백한 답변을 준 것”이라고 말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미국이 이번에 우리의 최고존엄을 모독한 것은 우리와의 전면대결을 준비하고 있다는 뚜렷한 신호로 되며 앞으로 우리가 미국의 새 정권을 어떻게 상대해주어야 하겠는가에 대한 명백한 답변을 준 것”이라고 말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지난달 28일 대북인권단체와 탈북자 단체 등이 주관한 ‘북한자유주간’을 맞아 북한을 “세계에서 가장 억압적이고 전체주의적 국가 중 하나”라고 비판했으며, 북한이 코로나19 방역 차원에서 북중 국경을 무단 침입하는 이들을 사살하라고 명령한 것을 두고 “점점 더 가혹한 조치들에 경악하고 있다”고 말한 바 있다.

외무성 대변인은 이에 대해 “우리 국가의 영상(이미지)에 먹칠을 하려는 대조선적대시정책의 집중적인 표현으로, 우리의 국가주권에 대한 공공연한 침해”라며 “대유행전염병으로부터 인민의 생명안전을 지키기 위한 우리의 국가적인 방역조치를 ‘인권유린’으로 매도하다 못해 최고존엄까지 건드리는 엄중한 정치적 도발을 했다”고 비난했다.

외무성 대변인은 또 “우리에게 있어서 인권은 곧 국권”이라며 “우리는 미국에 우리를 건드리면 다친다는 데 대하여 알아들을 만큼 경고했다. 미국은 우리의 경고를 무시하고 경거망동한 데 대하여 반드시, 반드시 후회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