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영상포함] 비트코인 통용 앞둔 엘살바도르, ATM·지점 확충…주변국도 관심

오는 9월 7일부터 법정통화…이민자 송금 비용 확 낮출지 주목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 트위터]

설치 앞둔 엘살바도르 비트코인 ATM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 트위터]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세계 최초로 가상화폐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하기로 한 엘살바도르가 내달 비트코인 본격 통용을 앞두고 준비 작업을 이어가고 있다.

    나이브 부켈레 엘살바도르 대통령은 지난 23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전국 곳곳에 200대의 비트코인 자동입출금기(ATM)를 설치하고, 50곳의 지점도 개설한다고 밝혔다.

    고객들은 ATM과 지점을 통해 수수료 없이 전자지갑에 있는 비트코인을 엘살바도르의 또 다른 법정통화 미국 달러로 인출하거나, 혹은 달러를 전자지갑 내 비트코인으로 입금할 수 있다.

    중미 엘살바도르는 부켈레 대통령 주도로 지난 6월 세계에서 처음으로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했다. 이에 따라 오는 9월 7일부터 비트코인이 달러와 더불어 법정통화 지위를 인정받게 된다.

    미국 등에 있는 이민자들이 본국에 보내는 돈이 경제에서 큰 부분을 차지하고 있는 엘살바도르는 비트코인을 이용하면 훨씬 저렴하고 편리한 송금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비트코인으로 물건을 살 수 있는 엘살바도르 엘손테의 한 상점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켈레 대통령은 트위터에 “우리 국민은 송금 수수료로 매년 4억 달러(약 4천670억원)를 지불한다. 이것만 아껴도 국민에게 엄청난 이익”이라며 “또한 현금을 들고 다닐 필요가 없어 더 안전하고 실용적”이라고 강조했다.

    엘살바도르 정부는 비트코인 사용을 활성화하기 위해 비트코인 지갑 애플리케이션에 처음 등록하는 이들에게 1인당 30달러의 비트코인을 ‘보너스’로 지급할 계획이다.

    비트코인 사용이 강제는 아니지만, 비트코인을 쓰지 않으면 “첫 보너스도 받지 못하고, (사업자의 경우) 비트코인을 사용하는 고객을 놓치며, 사업도 성장할 수 없고, 송금 수수료도 내야 한다”고 부켈레 대통령은 말했다.

    마찬가지로 이민자들의 송금 의존도가 높은 주변 국가들도 엘살바도르의 선례를 주시하고 있다.

    단테 모시 중미경제통합은행(CABEI) 총재는 24일 로이터에 “엘살바도르의 비트코인 통용이 잘 진행될지 모두가 지켜보고 있다”며 “송금 비용이 상당히 줄어든다면 다른 나라들도 (비트코인을) 채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모시 총재는 “과테말라와 온두라스, 엘살바도르는 비트코인 채택이 송금 비용을 낮출 경우 가장 큰 이익을 볼 수 있는 나라들”이라고 말했다.

유튜브로 보기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