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영상뉴스] 열흘째 안 멈추는 딸꾹질…브라질 대통령 ‘장 폐색’ 입원(종합)

군 병원 진단 후 상파울루 병원 긴급이송…임상 평가 후 수술 검토
2018년 대선 때 괴한 흉기에 복부 찔려…”최근 국정조사 탓 스트레스”

14일(현지시간)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의 공군병원에 입원한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트위터 제공. 판매 및 DB 금지]

‘장 폐색’ 증세로 입원한 브라질 대통령

14일(현지시간) 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의 공군병원에 입원한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 트위터 제공. 판매 및 DB 금지]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자이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이 열흘간 딸꾹질이 멈추지 않아 수술을 받아야 할 수도 있게 됐다.

    14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이날 오후 수도 브라질리아의 군 병원에서 장 폐색 진단을 받은 뒤 저녁 7시께 상파울루 시내 빌라 노바 스타 병원으로 이송돼 긴급 수술이 필요한지 확인하는 검사를 받았다.

    병원 의료진은 “대통령이 수일간 입원해 임상 치료를 받을 것이며 당장 수술이 필요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이지만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고 밝혔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딸꾹질은 장 폐색증 때문으로 의료진은 추정했다.

    딸꾹질은 횡격막이 갑작스럽게 수축하면서 발생하는데 장 폐색 등 내부 장기 질환이 근본 원인일 수 있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최근 몇 주간 딸꾹질 탓에 말하기도 어려워하는 모습이었다.

    지난 7일 라디오 방송과 인터뷰에선 “닷새째 종일 딸꾹질을 한다”면서 듣기 불편할 수 있는 청취자에게 사과하기도 했다.

    그는 2018년 9월 초 남동부 미나스 제라이스주 주이즈 지 포라시에서 대선 유세를 벌이던 중 괴한이 휘두른 흉기에 복부를 찔렸으며, 그동안 여섯 차례 수술을 받았다.

    이날에는 상반신에 각종 검사장비를 달고 병원 침대에 누운 자신의 모습을 담은 사진을 소셜미디어(SNS)에 올렸다.’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실은 구급차가 상파울루 시내 빌라 노바 스타 병원에 도착하고 있다.<BR><BR>[AFP=연합뉴스]

    그는 “또 한 번의 도전이며 곧 돌아오겠다”며 2018년 피습 사건 탓에 이런 상황을 겪는다고 주장했다.

    현재 진행 중인 상원 코로나19 국정조사 때문에 그의 건강이 악화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그의 장남인 플라비우 보우소나루 상원의원은 취재진에 “아버지가 최근 몇 주 동안 국정조사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아 잠을 제대로 못 잤고 말하는데도 어려움을 겪었다”고 주장했다.

    내년 대선에서 재선을 노리는 보우소나루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부실 대응과 백신 구매를 둘러싼 비리 의혹이 제기되면서 지지율이 계속 추락하고 있다.

    대선주자 예상 득표율 조사에서는 전직 대통령인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가 큰 격차로 앞서면서 보우소나루 대통령을 꺾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유튜브로 보기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