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캐나다, “1차 AZ백신 맞았으면 2차에 화이자·모더나 맞아라”

교차접종 지침 강화 “선택 아닌 우선 권고”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코로나19 백신 교차접종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윤영 기자 = 캐나다 국가면역자문위원회가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1차 접종자에 대해 2차 접종시 화이자, 모더나 백신을 맞는 것을 우선적으로 권고했다고 AP, 신화통신이 1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위원회는 이날 낸 성명에서 “1차 접종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경우 2차 접종에서는 메신저 RNA(mRNA) 백신을 우선해야 한다”라고 밝혔다. 메신저 RNA 백신은 화이자, 모더나 백신을 뜻한다.

    위원회는 앞서 지난 1일 백신 교차 접종을 권고하면서 1차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은 사람이 2차 접종에서 같은 백신을 맞을지, 아니면 다른 백신을 맞을지 ‘선택’할 수 있도록 허용했으나 이날 다시 내놓은 지침에서는 ‘교차 접종을 우선시하라’고 지침을 강화한 것이다.

    위원회는 지침을 강화한 이유로 “교차 접종이 잠재적으로 더 좋은 면역 반응을 가져오고 안전성도 확보됐다는 증거들이 나오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위원회는 이달 중으로 1천400만여회 분량의 화이자, 모더나 백신이 들어올 예정이기 때문에 교차 접종을 위한 물량에는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1천400만여회 분량 중에는 미국이 기부한 100만회 분량의 모더나 백신도 포함돼 있다.

    위원회는 피접종자가 원할 경우 1, 2차 모두 아스트라제네카를 맞는 것 역시 허용된다면서 이 역시 코로나19 감염과 중증 이행을 훌륭히 예방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5일까지 캐나다에서는 약 210만명이 아스트라제네카 1차 접종을, 1만5천186명이 2차 접종을 마쳤다.

(연합뉴스)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