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전국 통합’ 탄소배출권 거래 개시…1t당 9천300원

베이징 비롯한 7개 권역별 거래서 상하이 단일 거래로 개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 톈진의 공장 굴뚝에서 배출되는 연기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상하이=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세계 최대의 탄소 배출국인 중국이 탄소배출권 거래 방식을 권역별 거래에서 전국 통합 방식으로 개편했다.

    16일 경제 매체 차이신(財新) 등에 따르면 중국은 이날 오전 전국 통합 탄소배출권 거래 시장 운영에 들어갔다.

    과거 중국은 베이징직할시, 상하이직할시, 광둥성 등 7개 시범 지역에서 권역별 탄소배출권 거래소를 따로 운영했는데 이날부터 중국 전체의 탄소배출권 거래가 상하이거래소 한 곳에서 통합돼 진행된다.

    중국은 조만간 전국 통합 탄소배출권 거래소를 정식으로 설립할 계획이다. 그전까지는 권역별 거래소 중 한 곳이던 상하이 거래소가 임시로 전국 통합 탄소배출권 거래소의 역할을 수행한다.

    중국 정부는 우선 전국 통합 탄소배출권 시장에 자국의 발전 기업 2천여 곳을 참여시키고 향후 적용 업종을 넓혀나갈 계획이다.

    발전 산업은 중국에서도 탄소를 특히 많이 배출하는 업종이다.
    발전 기업들은 중국 정부로부터 각자 탄소배출권을 배정받는데 감축 노력을 통해 탄소배출권이 남은 기업은 시장에서 탄소배출권이 모자란 기업에 팔 수 있다.

    이날 전국 통합 시장 개장 직후 이뤄진 첫 거래에서 탄소배출권 가격은 1t당 52.78위안(약 9천300원)으로 형성됐다.

    민간 연구기관 로듐그룹에 따르면 중국은 2019년 전 세계 온실가스의 27%를 배출했다. 온실가스를 두 번째로 많이 배출한 미국(11%)의 약 2.5배다.
    중국이 이번에 탄소배출권 시장을 하나로 통합한 것은 탄소배출권 거래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한 것이다.

    권역별로 진행된 시범 기간 중국의 누적 탄소배출권 거래량과 금액은 각각 4.8억t, 114억 위안(약 2조원)에 달했다.

    자오잉민(趙英民) 중국 생태환경부 부부장(차관)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전국 통합 탄소배출권 거래 시장 건설은 시장 시스템을 이용해 온실가스 배출을 억제하는 것으로서 녹색 저탄소 발전을 추진하는 중요한 제도적 혁신”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