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중국 ‘기술허브’ 선전시, 자율주행차 중심도시로 부상

스타트업 800개ㆍ시 정부 지원ㆍ로보택시 운행 ‘3박자’

    (서울=연합뉴스) 정재용 기자 = 중국 ‘개혁ㆍ개방 1번지’이자 ‘첨단기술의 허브’인 광둥(廣東)성 선전(深천<土+川>)시가 자율주행차의 중심도시로 부상했다.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0일 “중국 남부의 ‘기술 허브’ 선전시가 중국 자율주행차의 수도로 부상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발행 사진 캡처[재배포 및 DB 금지]

선전시에서 운행을 시작한 팁루트의 ‘로보택시’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 발행 사진 캡처[재배포 및 DB 금지]

    선전시는 자율주행차 관련 스타트 업이 800개에 달하고 ‘로보택시’, 즉 자율주행 택시가 운행되는 도시인데다 선전시 정부가 자율주행차 관련 법규를 준비하는 등 자율주행차 운행 여건이 중국의 다른 도시에 비해 월등하게 좋기 때문이다.

    선전에 위치한 자율주행차 스타트업인 ‘딥루트닷에이아이(딥루트ㆍDeepRoute.aiㆍ元戎啓行)’는 19일 선전시민들을 대상으로 로보택시 운행 서비스를 개시했다.

    딥루트는 총 20대의 로보택시를 투입해 선전시 업무중심지인 푸톈(福田)구에서 서비스를 개시했다. 로보택시에는 만일의 사태에 대비하기 위해 안전 요원이 동승한다.

    이용자는 성인으로 제한되며, 사전 예약을 받아 초대 코드를 부여받아야 한다. 딥루트의 로보택시는 무료로 운행된다.

    딥루트 로보택시는 푸톈구 내 100곳의 지정된 승ㆍ하차 지점을 운행하게 된다.

    총 124마일(약 200km)에 달하는 거리를 운행하게 되며, 운행 지점에는 푸톈구 내 랜드마크 건물과 코로나19 백신 센터 등도 포함돼 있다. 딥루트는 운행 대수를 점점 늘릴 계획이다.

    딥루트는 자신의 회사가 선전시에서 로보택시 운행 허가를 받아 서비스를 시작한 첫 번째 회사라고 소개했다.

    앞서 또 다른 자율주행차 스타트업인 ‘오토엑스(AutoX)’가 지난 1월 선전시 핑산(坪山)구에서 로보택시 서비스를 개시하겠다고 발표했으나, 선전시 당국의 허가를 받지 못해 실제 서비스는 이뤄지지 않고 있다.

    선전시는 자율주행차 제도를 장착시키기 위해 관련 규칙을 마련하고 있다.
    중국 중앙 정부는 중국 최초의 경제특구인 선전시에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바이오기술, 무인기(드론), 자율주행차와 같은 첨단 기술 분야의 법률을 만들 자율권을 부여하고, 외국인 인재를 유치하기 위해 비자 발급을 용이하게 할 수 있는 권한을 주었다.

    선전시가 준비 중인 자율주행차 관련 법규에는 도로 주행 시험, 운행 허가, 교통사고, 법규 위반 시 처벌 조항 등 자율주행차 운행과 관련한 종합적인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법률회사인 ‘킹 앤 우드 몰레슨스’는 지난 4월 보고서를 통해 “선전시는 자율주행차의 상업화가 실현되는 중국 최초의 도시가 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중국의 기업정보 회사인 ‘톈옌차(Tianyancha)’에 따르면 중국의 자율주행차 관련 기업 4천 개 가운데 약 20%인 800개가 선전시에 있다.

    올해 10월 26일로 경제특구 지정 41주년을 맞게 되는 선전시는 중국의 개혁 개방 1번지이자 첨단기술 허브다,
    개혁·개방 이전까지만 해도 작은 어촌에 불과했던 선전시는 특구 지정 이후 중국의 개혁·개방을 이끌면서 인구 1천300여만 명의 첨단기술 중심지로 도약했다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華爲)와 중국 최대 IT(정보통신) 기업인 텐센트(騰迅·텅쉰)를 비롯해 대형 통신장비업체인 ZTE(중싱), 세계 최대 드론 제조업체인 DJI(다장), 전기차 업체 BYD(비야디) 등이 선전시에 둥지를 틀고 있다.

    선전시의 경제 규모는 광둥성 성도인 광저우(廣州)는 물론 홍콩보다 크다. 2019년 말 기준 선전시의 국내총생산(GDP)은 3천900억 달러(약 465조 원)로, 광저우와 주하이의 GDP를 합친 것과 비슷하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