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중국발 가짜 백신 증명서 또 적발…美 알래스카서 3천개 압수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예방접종 증명서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노재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중국발 가짜 백신 접종 증명서가 미국에서 잇따라 적발됐다.

    미국 알래스카주 앵커리지의 세관국경보호국(CBP)은 19일(현지시간) 중국에서 넘어온 가짜 코로나19 백신 접종 증명서를 3천개 넘게 압수했다고 로이터 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세관국경보호국에 따르면 위조된 증명서들의 인쇄 상태는 좋지 않았지만,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가 백신 접종자에게 주는 증명서와 매우 닮았다.

    앵커리지 항만 관계자는 가짜 증명서들이 알래스카뿐 아니라 미국 내 여러 곳에 들어갔다며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주에는 미국 테네시주 멤피스의 세관국경보호국이 중국에서 제작된 가짜 코로나19 백신 증명서 3천여개를 압수했다.

    가짜 백신 증명서에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로고가 인쇄돼 있다.

    가짜 증명서 제작이나 구매는 미국 연방법 위반에 해당한다.

    연방수사국(FBI)에 따르면 이런 행위는 벌금형 또는 5년 이하의 징역에 처할 수 있다.

    미국에서는 최근 델타 변이 바이러스 확산 등으로 코로나19 감염자가 늘면서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는 분위기가 확산됐다.

    미국 최대 도시인 뉴욕시에서는 박물관, 경기장, 카지노, 영화관, 콘서트홀 등에 입장하려면 최소 1회 이상 백신을 맞았다는 사실을 입증해야 한다.

    미국 3대 마라톤 중 하나인 시카고 국제마라톤대회는 코로나19 백신 접종 또는 음성 판정 확인서를 출전 조건으로 내걸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