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영상뉴스] 안아 주세요…미 아파트 참사 현장서 ‘위로견’ 맹활약

희생자 유족과 구조대원 대상 임무 수행
“위로견 만나 슬픔에서 빠져나왔다”

 마이애미 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사람들을 위로하기 위해 파견된 골든 리트리버. [루터회 채리티 트위터 캡쳐. 재판매 및 DB금지]

‘위로견’의 활약

마이애미 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사람들을 위로하기 위해 파견된 골든 리트리버. [루터회 채리티 트위터 캡쳐.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의진 기자 = 미국 마이애미 아파트 참사 현장에 ‘위로견'(comfort dog)들이 대거 출동해 슬픔에 빠진 유족들과 구조대원들의 마음을 달래주었다.

    14일(이하 현지시간) USA투데이 등에 따르면 종교 자선 단체인 루터회 채리티는 미국 6개주에서 선발한 7마리의 골든 리트리버 등 총 9마리 위로견들을 지난 6일부터 12일까지 1주일간 사고 현장에 파견했다.

    단체 관계자인 보니 피어는 “위로견들은 어떤 상황에서도 평정심을 유지하도록 제대로 훈련받았다”면서 “사람들이 쓰다듬거나 안아볼 수 있게 하려고 데려왔다”고 말했다.

    이어 “과거에도 미국 전역에서 참사 현장을 찾아 위로견을 데리고 다녔다”라면서 “이번에는 요청을 받은 지 24시간 안에 도착했다”고 말했다.

마이애미 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사람들을 위로하기 위해 출동한 골든 리트리버들. [루터회 채리티 트위터 캡쳐. 재판매 및 DB금지]

미 아파트 붕괴현장에 파견된 ‘위로견’

마이애미 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사람들을 위로하기 위해 출동한 골든 리트리버들. [루터회 채리티 트위터 캡쳐. 재판매 및 DB금지]

    단체는 루터회 소속 교회가 요청할 때 위로견들을 현장에 보내는데 이번에는 마이애미 북부에 있는 홀리크로스루터교회가 이들을 불렀다.

    마이애미 팜 비치 가든스시의 한 소방관은 “이달 7∼8일 밤새 끔찍한 비극의 희생자 구조작업에 투입됐던 소방위”라고 자신을 소개하며 위로견을 데리고 온 단체에 감사의 편지를 썼다.

    그는 “8일 오후께 희생자를 구조한 직후 골든리트리버 피스를 만났다”며 “행복감이 차오르는 것을 느꼈다”고 적었다.

    이어 “잔해 더미에서 희생자를 수색하다 보면 슬픔, 두려움, 우울함이 가슴에 찬다”면서 “믿든 안 믿든 당신들이 준 행복한 감정이 당시 슬픔 속에서 내 기분을 끌어올려 줬다”고 말했다.

    자선단체 관계자는 “사고로 큰 충격에 빠진 사람들이 우리를 보고 기뻐했다”면서 “위로견들은 사람들을 만나면 정말 유쾌하고 즐거워한다”고 말했다.

마이애미 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사람들을 위로하기 위해 파견된 골든 리트리버. [루터회 채리티 트위터 캡쳐. 재판매 및 DB금지]

부상자와 함께하는 ‘위로견’

마이애미 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사람들을 위로하기 위해 파견된 골든 리트리버. [루터회 채리티 트위터 캡쳐. 재판매 및 DB금지]

 마이애미 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사람들을 위로하기 위해 파견된 골든 리트리버. [루터회 채리티 트위터 캡쳐. 재판매 및 DB금지]

구조대와 함께하는 ‘위로견’

마이애미 아파트 붕괴 현장에서 사람들을 위로하기 위해 파견된 골든 리트리버. [루터회 채리티 트위터 캡쳐. 재판매 및 DB금지]

유튜브로 보기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