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코로나 봉쇄에 지난해 세계 공기질 개선 ‘뚜렷’

아시아 등서 초미세먼지 40% 감소…유해 질소 농도는 70% 급감
세계기상기구 “국지적이고 일시적인 현상”

    (알칼라 데 에나레스 EPA=연합뉴스)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의 대기 오염 농도가 낮아진 덕분에 약 30㎞ 떨어진 알칼라데 에나레스에서 바라본 마드리드의 스카이라인이 선명하게 드러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가져온 부수 효과다.<BR>    jsmoon@yna.co.kr<BR>(끝)

코로나19 부수 효과로 선명해진 스페인 마드리드의 스카이라인

(알칼라 데 에나레스 EPA=연합뉴스)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의 대기 오염 농도가 낮아진 덕분에 약 30㎞ 떨어진 알칼라데 에나레스에서 바라본 마드리드의 스카이라인이 선명하게 드러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이 가져온 부수 효과다.
    jsmoon@yna.co.kr
(끝)

    (서울=연합뉴스) 김진방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세계 각국에서 록다운(봉쇄)가 이어지면서 지난해 대기질이 뚜렷하게 개선됐다고 유엔 세계기상기구(WMO)가 3일(현지시간) 밝혔다.

    로이터와 AP 통신 등에 따르면 WMO는 이날 처음 발간한 ‘대기질 및 기후 회보’에서 아프리카, 남미, 남아시아 전역에서 초미세먼지(PM 2.5)가 최대 40%까지 감소했으며, 유럽과 북미 일부 지역에서도 소량 감소했다고 밝혔다.

    또 농촌보다 도시 지역에서 주요 대기 오염물질이 극적으로 감소했다고 전했다.

    WMO의 연구는 이산화황, 질소산화물, 일산화탄소, 오존 등 주요 오염물질의 변화를 분석했다.

    옥사나 타라소바 WMO 대기환경연구 본부장은 “록다운으로 인해 세계 곳곳의 대기질이 상당히 개선됐다”면서 “대부분 대기 중 (오염) 입자 부분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회보에 따르면 지난해 연료 연소 시 배출되는 유해 질소 농도는 2015∼2019년과 비교해 전반적으로 70%가량 감소했다.

    WMO는 코로나19 록다운으로 인해 일시적인 대기 오염물질 감소가 나타났지만, 여전히 세계 각지에서는 대기질 기준을 능가하는 수준의 오염물질이 규칙적으로 배출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페테리 타알라스 WMO 사무총장은 “코로나19는 계획되지 않은 ‘대기질 실험’으로 판명이 났다”면서 “이는 국지적이고 일시적인 개선으로 이어졌을 뿐”이라고 말했다.

    타라소바 본부장도 “이러한(록다운) 조치가 주요 오염물질에 미치는 영향은 오래가지 못한다”면서 “이동을 제한하는 대책은 거리에 자동차가 없다는 것을 의미하고 이는 즉시 대기질 개선으로 이어진다. 그러나 차가 도로로 돌아오면 다시 대기질이 악화하는 것을 보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대기질은 매우 복잡하다”며 “호주 산불, 시베리아와 미국의 바이오매스 연소, 사하라 사막에서 대서양을 넘어 북미로 불어온 모래 폭풍인 ‘고질라 효과’ 등이 지난해 대기질에 영향을 끼쳤다”고 덧붙였다.’

    (서울=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때문에 중국의 대기오염이 눈에 띄게 개선됐다.<BR>    사진은 미국항공우주국(NASA·나사)이 공개한 지난해 1월 1∼20일과 2월 10∼25일 위성사진. 대기 오염도가 급격하게 낮아져 있다. 2020.3.1 [미국 항공우주국(NAS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BR>    photo@yna.co.kr<BR>(끝)

코로나19 때문에 갑자기 좋아진 중국 대기오염

(서울=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 때문에 중국의 대기오염이 눈에 띄게 개선됐다.
    사진은 미국항공우주국(NASA·나사)이 공개한 지난해 1월 1∼20일과 2월 10∼25일 위성사진. 대기 오염도가 급격하게 낮아져 있다. 2020.3.1 [미국 항공우주국(NAS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