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코로나19] 코로나 4차 대유행 조짐은 ’30~40대’ 젊은층이 주도…

corona, coronavirus, virus


CNN “아직 백신 맞지 않은 젊은층이 변이 바이러스 확산 주범”

미국에서 코로나 백신 접종이 가속화하고 있는데도 4차 유행 조짐이 보이는 것은 백신을 아직 접종하지 않은 30~40대 젊은층이 주도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CNN은 보건 전문가들을 인용해 “변이 바이러스가 팬데믹의 일반적인 현상을 바꾸고 있는데 현재까지 백신을 맞지 않은 젊은 층에 문제를 안길 수 있다”고 5일 보도했다.

전염성이 더 강한 것으로 알려진 변이 코로나바이러스가 코로나의 전염·확산 양상을 이전과 다르게 바꿔놨다는 것이다.

미국에서는 그동안 65세 이상 고령층이 코로나로 인한 입원·사망의 주요 희생자가 됐다. 이 때문에 이들에게 백신 접종의 최우선순위를 뒀고 그 결과 4일까지 이 연령대 인구의 54.8%가 백신 접종을 마친 것으로 집계된 상황이다.

하지만 이렇게 되자 최근에는 젊은 층이 코로나19 확산의 새 주번이 되고 있다는 것이다.

스콧 고틀립 전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도 4일 CBS에서 “우리가 보는 것은 나라 곳곳에서 나타나는 감염 지역”이라며 “특히 아직 백신을 맞지 않은 젊은 층, 그리고 학령기 어린이들에게서 그렇다”고 말했다.

그는 미시간·미네소타·매사추세츠주를 예로 들며 이들 지역에서는 학교에서 대규모 발병이 일어나고, 이전에는 바이러스에 노출되지 않았던 사회집단에서 감염이 나타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고틀립 전 국장은 “누가 타격을 입느냐의 측면에서 전염의 양상이 달라지고 있다”고 말했다.

사회복지 (쇼셜서비스) 또는 위의 칼럼내용에 대해 궁금한 것이 있으신가요?

궁금한 점 문의는, 카톡에서 ‘시니어월드’를 검색후 친구를 맺고, ‘하이’라고 인사말을 남기신 후 질문하세요.

또는 아래 양식을 작성하여 보내주시면, 성심껏 안내해 드립니다.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