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코로나서 회복한 영국 보건장관 “겁먹지 말라”고 했다가 사과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지드 자비드 영국 보건장관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런던=연합뉴스) 최윤정 특파원 = 코로나19에 걸렸던 영국 보건장관이 회복 소식을 전하면서 “바이러스에 겁먹고 웅크리지 말라”고 했다가 역풍을 맞고 사과했다.

    사지드 자비드 보건장관은 24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서 회복했다고 알리면서 “바이러스에 겁먹고 웅크리기(cower)보다는 함께 살기로 했으므로, 백신을 아직 맞지 않았다면 가서 맞아라”라고 적었다가 야당과 유가족 등으로부터 강한 비난을 받았다고 BBC 등이 25일 보도했다.

    자비드 보건장관은 결국 글을 지우고 단어 사용이 잘못됐다며 사과했다.

    자비드 장관은 지난주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에 따라 그와 접촉한 보리스 존슨 총리와 리시 수낙 재무장관은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 때문에 존슨 총리는 코로나19 규제를 모두 푸는 ‘자유의 날’인 19일에 기자회견을 화상으로 해야 했다.

    코로나19 유가족 단체는 “매우 무신경한 발언”이라고 비난했고 야당인 노동당은 규칙을 따른 사람들을 깎아내렸다고 비판했다.

    유가족 단체는 자비드 장관의 사과가 나온 뒤에도 그가 택한 단어가 초래한 고통과 모욕을 이해하기 위해 런던에 있는 코로나19 희생자 추모 벽에 함께 가보자고 재차 요구했다.

    자비드 장관은 존슨 총리 내각의 첫 재무장관을 지냈으며, 지난달 물러난 맷 행콕 전 보건장관보다 코로나19 규제 완화를 옹호하는 입장이다.

    영국은 백신 2차 접종률이 70%에 달하지만, 확진자가 하루에 수만 명씩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영국의학협회(BMA) 찬드 나그폴 회장은 정부의 방역규제 해제 전략을 재고해야 한다고 긴급 입장을 발표했다.

    이에 앞서 보리스 존슨 총리는 지난해 가을 봉쇄를 반대하며 80대 이상 노인들만 사망한다고 발언한 것이 알려졌지만 사과 요구에 응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