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코로나 청정국’ 팔라우도 결국 첫 확진자 나왔다

괌 여행 다녀온 2명 양성 판정…당국 “지역 사회 감염은 없을 것”

[EPA 통신=연합뉴스]

팔라우

[EPA 통신=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수호 기자 = 남태평양의 작은 섬나라 팔라우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자가 보고되면서 ‘코로나 청정국’ 지위를 잃게 됐다.

    AFP 통신에 따르면 팔라우 보건 당국은 앞서 괌으로 여행을 다녀온 2명이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 양성 반응을 보여 격리됐다고 이날 밝혔다.

    또 이들과 접촉한 사람들도 격리됐다.

    확진자들은 출발 72시간 전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입국 5일 뒤 의무 검사에서는 양성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보건 당국은 변이 바이러스 여부를 확인 중이다.

    당국은 현재 접촉자가 몇명인지는 공개하지 않았으며, 다만 지역사회 감염은 없을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팔라우는 입국자에게 5일 동안 마스크를 착용하고 군중을 피하도록 하고 있다.

    팔라우에서는 전체 1만8천 명 가운데 80% 이상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

    수랭걸 휩스 팔라우 대통령은 “이전까지는 코로나19 청정국이었지만 지금은 코로나19에서 안전하다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세계적 휴양지인 팔라우는 코로나19 초기 국경을 폐쇄하면서 최근까지 청정국 지위를 유지할 수 있었다.

    그러나 이날 확진자가 나오면서 팔라우는 세계보건기구(WHO)가 꼽은 코로나 청정지 14개국 명단에서 빠지게 됐다.

[ EPA 통신=연합뉴스]

팔라우 여행 떠나는 대만 관광객들

[ EPA 통신=연합뉴스]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