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코로나19] 코로나 탐지견 진단 정확도 무려 94%

침냄새로 무증상자도 식별…콘서트 등 일상생활 배치 검토

특수 훈련을 받는 개가 냄새를 맡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를 찾아낼 확률이 무려 94%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4일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독일 북부 니더작센주의 하노버 대학 수의과학 연구진은 탐지견이 코로나19 확진자의 타액에서 발생하는 바이러스 냄새를 식별한다면서 이 같은 연구 결과를 밝혔다.

홀게르 폴크 하노버대 수석 연구원은 “탐지견이 코로나19 확진자로부터 채취한 타액 샘플의 냄새를 맡도록 훈련받은 후 확진자와 확진자가 아닌 사람을 구별할 수 있으며 확진자 중 무증상자까지 알아낼 수 있다”고 말했다.

독일 코로나19 탐지견 필로 [로이터=연합뉴스]

연구에는 세 살의 벨기에 셰퍼드 ‘필로’, 한 살 코커스패니얼 ‘조 코커’ 등이 탐지견으로 투입됐다.

스테판 바일 니더작센 주 총리는 연구 결과에 감명받았다면서 콘서트 현장 등 일상생활에서의 코로나19 탐지견 배치에 대한 타당성도 시험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지난해 9월 핀란드 수도 헬싱키·반타 국제공항에선 코로나19 확진자를 식별하기 위한 탐지견이 시범적으로 투입되기도 했으며, 칠레 산티아고 국제공항도 탐지견을 배치했다.

코로나19 탐지견 조 코커가 지난 3일 독일 하노버 지역의 한 실험실에서 코로나19 확진자의 타액 냄새를 맡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