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영화·TV 멈추나…6만 종사자, 128년 만에 첫 파업 결의

노조 “스트리밍 성장에 근로시간 늘었지만 임금은 열악”

(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버뱅크의 의상 디자이너 노동조합 사무실 건물 앞에 근로자들의 단결을 촉구하는 포스터가 붙어있다. 2021.10.06 photo@yna.co.kr

미국·캐나다 영화·TV 산업 종사자 6만명 파업 결의

(로스앤젤레스 AP=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버뱅크의 의상 디자이너 노동조합 사무실 건물 앞에 근로자들의 단결을 촉구하는 포스터가 붙어있다. 2021.10.06 photo@yna.co.kr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영화·TV 산업에 종사하는 약 6만 명 노동자들이 근로 조건 개선을 요구하며 전국 단위 파업을 결의했다.

    미국과 캐나다의 영화 촬영, 무대, 소품, 메이크업, 의상 담당자들로 구성된 노동조합 ‘국제 극장 무대 종사자 연맹'(IATSE)은 조합원 98% 이상 찬성으로 무기한 파업을 승인했다고 5일(현지시간) AP 통신 등이 보도했다.

    이번 전국 단위 파업 의결은 IATSE 결성 128년 만에 처음 있는 일이다.

    AP 통신은 “영화와 TV 무대 뒤의 근로자들이 압도적으로 파업을 승인함에 따라 북미 지역 영화와 TV 프로그램 제작이 중단될 위기에 처했다”고 전했다.

    매슈 러브 IATSE 위원장은 “파업 승인은 영화와 TV 산업 종사자들의 삶의 질 문제뿐만 아니라 건강과 안전을 위한 것”이라며 임금 인상과 휴식 시간 보장 등을 요구했다.

    IATSE는 지난주 고용주를 대표하는 단체인 영화·방송 제작자 연합(AMPTP)과 근로조건 개선 협상을 진행하다가 합의안 도출에 실패하자 파업을 의결했다.

    AMPTP는 성명을 내고 “영화·TV 산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피해로부터 회복하는 중대한 시기에 있다”며 “영화·TV 산업 셧다운을 막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IATSE는 “공은 AMPTP로 넘어갔다”며 “파업을 피하고 싶다면 협상 테이블로 돌아와 합당한 개선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압박했다.

    이번 파업은 넷플릭스, 디즈니 플러스, 애플TV 플러스, 아마존 비디오 등 스트리밍 플랫폼 산업의 성장이 계기가 됐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IATSE는 스트리밍 플랫폼의 TV 드라마, 영화 수요가 증가하면서 근로 시간이 하루 약 14시간으로 늘었으나 스트리밍 콘텐츠 제작에 종사하는 근로자 임금은 일반 방송사와 케이블 TV보다 적다고 지적했다.

    할리우드 배우, 감독, 작가 노동조합은 IATSE의 파업 결의를 지지했다.

    영화배우 벤 스틸러, 대니 드비토, 브리 라슨, 세스 로건, 케빈 베이컨도 파업을 지지하는 공개 입장을 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