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영상포함] 델타변이에 사무실 복귀 늦추는 미국 기업 늘어나    

(서울=연합뉴스) 이귀원 기자 = 델타변이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재확산되는 가운데 사무실 복귀 일정을 늦추는 미국 기업들이 늘어나고 있다.

    미 CNN방송의 5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대형은행 중 하나인 US뱅크는 당초 9월 7일로 예정했던 직원들의 사무실 복귀 시점을 연기하기로 최근 결정했다.’

[US뱅크 홈페이지 갈무리=연합뉴스]

    이 회사의 앤디 체체리 최고경영자(CEO)는 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을 통해 “델타 변이 확산과 이에 따른 감염 증가로 사무실 복귀 결정을 조정했다”면서 “사무실 복귀를 4분기로 미루는 게 올바른 행동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하루 전인 4일에는 비아콤CBS가 사무실 전면 개방 예정일을 종전 9월 20일에서 10월 18일로 늦추기로 결정해 직원들에게 통보했다.

    앞서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지난달 28일 사무실 복귀 시점을 9월 1일에서 10월 18일로 연기한다는 내용의 지침을 발표했다.

    또 차량 공유업체 리프트도 사무실 복귀 시점을 내년 2월로 연기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물론 모든 미국 기업이 사무실 복귀 일정을 늦춘 것은 아니다.

    예컨대 월가의 JP모건체이스나 골드만삭스 등은 사무실 복귀 계획을 아직 조정하지 않고 있다고 CNN은 전했다. 골드만삭스는 지난 6월부터, JP모건은 7월부터 각각 직원들의 사무실 출근 재개를 허용한 바 있다.

    하지만 이들 기업도 델타변이 때문에 직원들이 불안해한다면 방침을 재고해야 할 상황에 몰릴 수도 있다고 CNN은 진단했다.

유튜브로 보기

<연합뉴스>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