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델타변이 세계지배종 된다”…가공할 전파력 확인

수석과학자 진단…현재 80여개국에 확산
전염력 높은 알파변이보다 60% 강한 전염력 우려

WHO 수석과학자 숨야 스와미나탄 박사.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재영 기자 = 전파력이 강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델타(인도발) 변이가 세계적으로 ‘지배종’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세계보건기구(WHO)에서 나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WHO 수석과학자 숨야 스와미나탄 박사는 18일(현지시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델타 변이는 전파력이 두드러지게 높아 세계적으로 지배종이 되는 과정에 있으며 이는 상당히 진척돼있다”라고 말했다.

    델타 변이는 원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뿐 아니라 영국발 알파 변이보다도 전파력이 60%가량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실제 델타 변이는 영국에서 알파 변이를 밀어내고 지배종이 된 상태다.

    미국에서도 최근 신규감염 10%가 델타 변이 때문으로 나타나 곧 지배종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로셸 월렌스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이날 ABC방송에 출연해 델타 변이가 미국의 지배종이 될 것이라 본다고 밝혔다.

    WHO에 따르면 델타 변이는 현재 80개국 이상에 퍼져있다.

    한편 스와미나탄 수석과학자는 이날 회견에서 독일 제약업체 큐어백 백신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효과가 기대보다 낮게 나타난 데 대해 실망감도 드러냈다.

    큐어백의 백신 CVnCoV는 임상시험 중간분석 결과 예방효과가 47%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메신저리보핵산(mRNA) 백신인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이나 모더나 백신보다 예방효과가 크게 낮은 것이며 각국서 사용승인을 받기도 어려운 수준이다.

    스와미나탄 수석과학자는 “각 백신이 조금씩 다른 기술을 쓰기에 mRNA 백신이라고 모두 같다고 추정해선 안 된다”라면서 엄격한 임상시험 필요성을 강조했다.

영국 런던 런던아이 입장 대기줄에 놓인 마스크 착용 안내문.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