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덴마크 유럽서 나홀로 코로나19 관련 제한조처 완전 해제    

(베를린=연합뉴스) 이 율 특파원 = 덴마크가 10일(현지시간) 유럽 국가 중 유일하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제한조처를 완전히 해제했다.

    신규 확진자수가 줄어든 반면,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이 70% 이상으로 올라간 데 따른 조처다.

    모든 제한조처가 해제되면서 덴마크 거주자들은 백신여권을 제시하지 않고도 나이트클럽을 출입할 수 있게 됐다고 AFP통신 등이 전했다.’

코로나19 제한조처 해제 즐기는 덴마크인들[AFP=연합뉴스]

    덴마크는 코로나19가 더이상 사회에 중대한 위협이 아니라면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취한 제한조처를 이날부로 사실상 모두 해제한다고 지난달 27일 선언한 바 있다.

    마그누스 헤우니케 덴마크 보건부 장관은 이와 관련, 코로나19가 통제되고 있고, 백신 접종률이 높다면서 이에 따라 코로나19와 싸우기 위해 도입했던 특별 규정들을 해제할 수 있게 됐다고 설명했다.

    헤우니케 장관은 자국에서 12세 이상 인구의 80%가 백신 접종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덴마크는 지난 3월 코로나19 백신여권을 도입하면서 단계적으로 코로나19 제한조처를 완화하기 시작했다.

    지난달부터는 백신여권을 제시하지 않아도 박물관에 가거나 500명 미만 실내 행사에 참여할 수 있도록 했다.

    덴마크 당국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통제 가능한 수준이라는 입장이다. 하루 신규확진자가 500명, 감염재생산지수가 0.7이기 때문이다.

    덴마크 전체 인구 중 73%는 코로나19 백신을 2차례 모두 접종받았다. 65세 이상의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은 96%에 달한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이와 관련, 코로나19 백신은 팬데믹을 영원히 종식시키지 못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스 클루게 세계보건기구(WHO) 유럽사무소장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은 중증 전환이나 사망을 막는 데는 도움이 될 것”이라며 “코로나19 바이러스는 계속 돌연변이를 일으켜 수년간 계속 우리와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아이슬란드는 지난 6월 모든 제한조처를 해제했다가 신규확진자수가 치솟자 재도입한 바 있다.

<연합뉴스>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