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디즈니, 올해 출시 영화는 모두 극장서 단독 개봉

상영관 단독 개봉해 최소 45일간 상영
팬데믹으로 침체된 영화관 산업 살아날까 ‘기대감’

[AFP=연합뉴스]

디즈니플러스 로고.

[AF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지연 기자 = 월트디즈니컴퍼니가 올해 출시 예정작을 모두 상영관에서 단독 개봉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로이터통신 등이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디즈니 미디어 및 엔터테인먼트 배급 부문 대표 카림 대니얼은 이날 성명에서 “극장 관람에 대해 확신이 생기면서 앞으로 극장에서 관객들을 즐겁게 해줄 수 있기를 바란다”며 “올해 모든 디즈니 영화는 극장에서 최소 45일간 단독 상영될 것”이라고 밝혔다.

    개봉을 앞둔 영화는 애니메이션 ‘론스 곤 롱'(10월), 14세기 프랑스 역사 실화를 다룬 ‘라스트 듀얼'(10월), 마블 ‘이터널스'(11월), 스티븐 스필버그 감독의 리메이크 작품 ‘웨스트사이드스토리'(12월)와 ‘킹스맨'(12월) 등이 있다.

    11월 개봉하는 애니메이션 뮤지컬 ‘엔칸토’만 30일간 극장 상영을 거쳐 자사 스트리밍 플랫폼 디즈니플러스에 출시될 예정이다.

    이는 디즈니가 스칼릿 조핸슨 주연 영화 ‘블랙 위도우’를 포함한 최근 개봉작 상당수를 극장과 디즈니플러스에 동시 출시해온 것과는 다른 행보다.

    스칼릿 조핸슨은 디즈니의 이 같은 전략이 계약을 위반해 출연료를 손해 봤다며 디즈니에 소송을 제기하기도 했다.

    극장 관계자들은 박스오피스를 장악해온 디즈니가 팬데믹 동안 스트리밍 서비스를 강화하는 전략을 두고 영화가 갖는 문화적 영향력을 약화시킨다며 우려해왔다.

    그러나 최근 마블의 첫 아시아 히어로 영화 ‘샹치와 텐 링즈의 전설’이 미국 및 캐나다 극장에서 단독 상영해 미국 노동절 연휴 동안 역대 흥행 기록을 깨면서 업계는 다시 긍정적인 분위기로 돌아섰다.

    업계 관계자들 상당수는 이를 극장 단독 개봉이 갖는 영향력이자 가을 영화 시즌에 대한 긍정적인 신호라고 해석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