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엘살바도르 대통령 “화산 지열로 ‘청정’ 비트코인 채굴 지시”(종합)

[로이터=연합뉴스 자료 사진]

엘살바도르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자료 사진]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세계 최초로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한 중미 엘살바도르의 나이브 부켈레 대통령이 화산 지열을 이용한 비트코인 채굴 계획을 밝혔다.

    부켈레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트위터에 “국영 지열전력회사에 비트코인 채굴을 위한 설비 제공 계획을 세울 것을 지시했다”며 “매우 저렴하고 100% 청정하며 100% 재생가능하고 탄소배출 제로(0)인 우리 화산 에너지를 이용한” 채굴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매우 빠르게 진전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몇 시간 후엔 다시 트위터에 지열정에서 수증기가 솟구치는 짧은 영상을 올리고 “우리 기술자들이 방금 95㎿의 100% 청정, 탄소배출 0 화산 지열 에너지를 제공하는 새 지열정을 팠다고 알려왔다”고 전했다.

    그는 “그 주변으로 비트코인 채굴 허브 설계를 시작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온라인 포럼에선 엘살바도르의 비트코인법을 국제통화기금(IMF) 회의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부켈레 대통령은 가상화폐를 법정 화폐로 채택한 것이 엘살바도르 거시 경제에 어떤 영향도 미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IMF에 설명했다고 덧붙였다.

    대량의 전기를 필요로하는 비트코인 채굴은 화석연료 사용과 탄소배출을 늘려 환경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달러가 공용화폐인 엘살바도르는 전날 전 세계 국가 중 처음으로 비트코인을 법정통화로 채택했다. 부켈레 대통령이 지난 5일 비트코인 화상회의에서 구상을 밝힌 후 여당 장악 국회에서 일사천리로 처리됐다.

    트위터를 즐겨 사용하는 39세의 부켈레 대통령은 가상화폐 지지를 표시하는 ‘레이저 아이'(laser eyes) 이미지로 자신의 트위터 프로필을 바꾸기도 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