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EU 수장들도 “코로나19 기원 조사해야”…미국에 동조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알 권리 있어”…조사 지원 의향
바이든 미 대통령, 정보당국에 추가 조사 지시 내려

(브뤼셀 EPA=연합뉴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왼쪽)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과 샤를 미셸(오른쪽)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10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의 EU 본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두 사람은 11~13일 영국 콘월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sungok@yna.co.kr

G7 정상회의 앞두고 공동기자회견 하는 EU 수뇌부

(브뤼셀 EPA=연합뉴스)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왼쪽) 유럽연합(EU) 집행위원장과 샤를 미셸(오른쪽) EU 정상회의 상임의장이 10일(현지시간) 벨기에 브뤼셀의 EU 본부에서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두 사람은 11~13일 영국 콘월에서 열리는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이다. sungok@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유아 기자 = 유럽연합(EU) 수뇌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원을 규명해야 한다면서 투명한 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10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EU 행정부 수반 격인 우르줄라 폰데어라이엔 집행위원장은 이날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번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의 기원을 찾기 위해 필요한 모든 것에 완전히 접근할 수 있어야 한다”고 밝혔다.

    샤를 미셸 EU 정상회의 상임의장 역시 “교훈을 얻기 위해서는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알 권리가 있다”면서 EU가 이를 위한 노력을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신은 다음 주 예정된 미국-EU 회의에서도 “투명하고 근거에 기반하며 어떠한 간섭도 받지 않고 전문가에 의해 주도되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19 기원 관련 재조사를 촉구한다”는 내용이 채택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WHO는 지난 1월 코로나19 첫 감염자가 보고된 중국 우한에서 현장 조사를 벌였다.

    당시 조사팀은 바이러스가 박쥐에서 중간 숙주를 거쳐 사람에 전파됐다는 가설이 유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중국 정부가 당시 조사단의 자료 접근권을 제한해 투명하고 충분한 조사가 이뤄지지 못했다는 비판이 국제사회에서 제기됐다.

    이에 지난 3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정보당국에 코로나19 기원을 조사하라고 지시했다.

    이 중 2곳은 동물에서, 1곳은 실험실에서 바이러스가 유래했다는 결론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보고했지만, 이들 기관 역시 완전히 확신하지는 못했다.

    지난달 초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중국 우한 연구소가 바이러스 유출지일 수 있다는 의혹을 보도해 논란이 되자 바이든 대통령은 정보당국에 추가 조사를 지시한 상태다.

(연합뉴스)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