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저커버그 “콘텐츠 창작자들에게 내년까지 1조1천억원 지급”

틱톡 등 경쟁 플랫폼 부상에 양질 콘텐츠 만들 창작자 유치 강화하는듯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세계 최대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의 최고경영자(CEO) 마크 저커버그가 2022년까지 콘텐츠 창작자(크리에이터)들에게 10억달러(약 1조1천440억원)을 지급하겠다고 14일(현지시간) 밝혔다.

    저커버그 CEO는 이날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서 콘텐츠를 만드는 사람들을 이처럼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고 경제매체 CNBC가 보도했다.

    저커버그 CEO는 “우리는 수백만명의 크리에이터들이 생계를 꾸려갈 수 있는 최고의 플랫폼을 구축하고 싶다”며 “훌륭한 콘텐츠를 만든 크리에이터들에게 보상하기 위해 10억달러 이상을 투자하는 새 프로그램을 만든다”고 밝혔다.

    그는 “크리에이터들에게 투자하는 것이 우리에게 새로운 것은 아니지만 오랜 시간에 걸쳐 이 작업을 확대하게 돼 흥분된다”고 덧붙였다.

    이 조치는 페이스북이 틱톡 같은 다른 인기 플랫폼과 경쟁하게 되면서 자사 플랫폼에서 콘텐츠를 만들 인플루언서를 유인하기 위한 방편이라고 CNBC는 풀이했다.

    페이스북은 새로운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이날부터 올해 연말 사이에 특정한 이정표에 도달한 크리에이터들에게 돈을 주는 보너스 프로그램을 도입한다.

    그중 하나는 ‘릴스(Reels) 서머 보너스’로, 인스타그램에 훌륭한 릴스 콘텐츠를 올린 미국 이용자에게 돈을 지급한다. 릴스는 풀스크린의 짧은 동영상으로, 지난해 인스타그램에 도입됐다. 짧은 동영상을 공유하는 소셜미디어 틱톡을 견제하기 위한 것이다.

    또 인스타그램 애플리케이션(응용프로그램)에는 올여름, 페이스북에는 올가을 각각 전용 공간을 만들어 크리에이터들이 받을 수 있는 보상을 안내할 계획이다.

    페이스북은 최근 몇 달 동안에도 크리에이터들에게 금전적 지원을 하는 프로그램을 잇따라 선보여왔다. 일례로 지난달에는 유료 온라인 행사나 구독자 가입 등으로 크리에이터가 올린 매출의 일부를 떼어가는 것을 2023년까지 중단하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