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저커버그, 애플 겨냥 “2년간 크리에이터 수수료 떼지 않겠다”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가 7일(현지시간) 애플의 대형 행사가 열리는 날 애플의 높은 수수료를 겨냥해 자신들은 콘텐츠 크리에이터들에게서 2년간 수수료를 받지 않겠다고 공표했다.

    미 CNBC 방송과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저커버그는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에 “더 많은 크리에이터가 우리 플랫폼에서 생계를 유지하는 것을 돕고자 2023년까지 유료 온라인 행사, 팬 구독, 곧 출시될 뉴스 상품 등에 대한 무료(정책)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커버그는 “우리가 수수료를 도입하게 되면 이는 애플이나 다른 회사가 취하고 있는 30%보다는 적을 것”이라며 “회사의 수수료와 회비가 달라짐에 따라 크리에이터들의 수익에 어떤 영향이 있을지 알 수 있게 새로운 지급 인터페이스를 출범시킬 것”이라고 덧붙였다.

    저커버그의 이번 언급은 이날 개발자들을 위한 연례행사인 ‘세계개발자대회 2021′(WWDC 2021)을 개최하는 애플에 견제구를 날린 것이라고 CNBC는 설명했다.

    애플은 개발자들로부터 애플리케이션(앱) 장터인 앱스토어 수수료율이 높다는 비판을 받아왔다. 이로 인해 애플은 올해부터 중소 개발자들에 한해 수수료를 종전 30%에서 15%로 내리기도 했다.

    양사는 또한 애플이 표적 광고를 어렵게 하는 앱 추적 투명성(ATT) 기능을 도입한 것과 관련해 반목해오고 있기도 하다.

    로이터통신은 크리에이터 경제에서 소득 불평등의 심화가 점점 더 큰 우려를 낳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워싱턴DC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美 하원 청문회에 출석한 페이스북 저커버그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