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가짜 백신카드로 하와이여행 갔다가…’엄벌’ 위기 미 한인사업가

들과 함께 체포…최대 5천달러 벌금형 또는 1년 징역형

백신 접종 카드[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정윤섭 특파원 =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의 한인 사업가가 가짜 백신 접종 카드를 들고 하와이로 여행을 떠났다가 아들과 함께 현지 수사 당국에 체포됐다.

    미국 하와이주 검찰은 50대 A씨와 10대 후반인 그의 아들을 백신 접종 카드 위조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 위반 혐의로 체포했다고 15일(현지시간) LA 지역방송 ABC7 등이 보도했다.

    검찰은 가짜 백신 카드를 들고 하와이로 여행을 온 A씨 부자를 지난 8일 호놀룰루 공항에서 검거해 기소했다면서 이들은 하와이 주 정부의 안전 여행 프로그램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하와이주는 백신 접종 카드를 제시하는 관광객에게 10일간의 격리 의무를 면제해주는 방역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으며, 주 정부가 이 지침을 시행한 이래 백신 카드 위조 혐의로 체포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라고 검찰은 전했다.

    데이비드 이게 주지사는 이들 부자에 관해 “법률에 정해진 최대한의 범위”를 적용해 기소 절차를 진행할 것이라며 엄벌 방침을 밝힌 뒤 “코로나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선 이러한 규제가 시행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검찰은 부자의 유죄가 확정되면 최대 5천달러(584만원) 벌금형 또는 1년 이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이들 부자가 하와이 검찰에 체포된 뒤 캘리포니아주로 다시 돌아가 코로나19 검사를 통해 음성 판정을 받았으며, 현재 하와이로 재송환돼 수감 중이라고 전했다.

    LA 한인 사회에 따르면 A씨는 현지 보험업계에서 탄탄한 경력을 쌓으며 이름을 알린 사업가로, 현재 의료 인프라 사업체 대표를 맡고 있다.

<연합뉴스>

Leave a Reply

Scroll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