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니어월드USA

미 FDA 이어 CDC 자문단도 “고령자·취약층만 부스터샷 접종”(종합)

FDA가 권고한 ‘의사·교사 등 노출 위험 큰 직업 종사자’는 제외
CDC 국장이 자문단 권고 승인하면 곧장 부스터샷 개시될 듯

화이자(왼쪽)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이어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자문단도 23일(현지시간)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고령자와 요양시설 거주자 등에게 맞히라고 권고했다.

    그러나 의사·교사 등 FDA가 앞서 권고한 일부 접종 대상자는 제외했다.

    CDC 자문기구인 예방접종자문위원회(ACIP)는 이날 표결을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CNN 방송과 뉴욕타임스(NYT)가 보도했다.

    ACIP는 ’65세 이상 고령자와 장기 요양시설 거주자는 FDA의 긴급사용 승인(EUA)에 따라 최초 접종이 완료되고 최소 6개월이 지난 뒤 화이자 백신 부스터샷을 1회 맞을 것을 권고한다’는 안건을 두고 표결해 만장일치로 찬성했다.

    또 ‘기저질환이 있는 50∼64세 사람들에게 화이자 백신 부스터샷 1회 접종을 권고한다’는 안건도 표결에 부쳐 찬성 13 대 반대 2로 통과시켰다.

    이보다 더 젊은 18∼49세도 기저질환이 있다면 개별적인 이득과 위험을 따져 부스터샷을 권고하는 내용도 찬성 9 대 반대 6으로 통과됐다.

    ACIP는 그러나 의료 종사자나 교사, 식료품점 직원 등 직업 때문에 코로나19 위험에 노출된 사람들은 부스터샷 대상에서 제외했다. 자문위원들은 특정 직업·환경에 놓인 사람들이 과연 위험이 더 높은지를 두고 의견일치를 보지 못했고 결국 부결됐다.

    ACIP의 권고 결정은 전날 밤 FDA가 화이자의 백신 부스터샷에 긴급사용을 승인한 뒤 이뤄졌다.

    FDA는 65세 이상 고령자와 함께 코로나19 감염 시 중증·사망으로 이어질 위험이 큰 취약층, 직업적으로 돌파감염이 이뤄질 위험이 큰 의료 종사자 등에게 부스터샷을 접종하도록 승인했다.

    그러나 ACIP는 직업적으로 감염 위험이 높은 사람들은 대상에서 제외한 채 부스터샷을 권고했다. ACIP가 FDA와 다른 권고를 낸 것은 이례적이다.

    ACIP가 부스터샷을 권고함에 따라 로셸 월렌스키 CDC 국장이 이를 승인하면 미국에서는 곧장 부스터샷이 시작될 전망이다.

    NYT는 월렌스키 국장이 23일, 또는 24일 승인할 것으로 내다봤다.

    주(州) 정부는 부스터샷 대상 선정에 재량권이 있지만, 일반적으로 CDC의 권고를 따른다.

    조 바이든 행정부는 20일이 포함된 주간부터 화이자·모더나의 백신을 다 맞은 모든 미국인에게 부스터샷을 제공하겠다고 지난달 발표했다.

    그러나 모더나 부스터샷의 경우 데이터 검토에 시간이 더 필요하다며 CDC 국장과 FDA 국장대행이 백악관에 접종 시행 연기를 요청했다.

    여기에 보태 FDA 자문기구인 백신·생물의약품자문위원회(VRBPAC)는 지난 17일 16세 이상 모든 사람에게 부스터샷을 맞히는 방안을 부결시킨 뒤 65세 이상 고령자와 중증을 앓을 위험이 큰 취약층으로 대상을 축소해 부스터샷을 권고했다.

    FDA 자문기구와 마찬가지로 ACIP도 부스터샷 권고를 두고 격론을 벌였다. 부스터샷의 목표가 모든 감염을 예방하려는 것인지, 아니면 중증·입원을 막기 위한 것인지도 그중 하나다.

    많은 자문위원이 모든 감염을 차단하는 것은 무모한 목표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병실을 채우고 있는 것은 여전히 위험이 큰 백신 미(未)접종자인데 왜 보건당국이 부스터샷에 초점을 맞추느냐고 따지는 위원도 있었다.

    화이자 백신 접종 뒤 ‘시간이 지나면 항체 수준이 감소했다’는 화이자와 CDC의 데이터를 두고서는 이는 자연스러운 일이며, 측정하기는 힘들지만 병세 악화를 막는 면역 세포는 여전히 안정적이라는 반박도 나왔다.

    부스터샷이 항체 수준을 끌어올리는 것은 분명하지만 그게 얼마나 오래 지속될지는 불투명하고, 특히 부스터샷이 젊은이들에게 안전한지를 두고 데이터가 부족하다는 점도 지적됐다.

    이번 결정에 따라 미국에서는 일단 고령자와 취약층만을 대상으로 부스터샷이 개시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들은 애초 부스터샷이 시작되면 접종 1순위 후보 집단이었고, 앞으로 FDA와 CDC가 대상을 더 확대할 수도 있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나 프랜시스 콜린스 국립보건원(NIH) 원장, 화이자 이사로 재직 중인 스콧 고틀리브 전 FDA 국장 모두 부스터샷의 효능과 안전성 등에 관한 추가 데이터가 확보되면 접종 대상이 확대될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한 바 있다.

    또 현실적으로 FDA가 승인하기 전부터 이미 많은 미국인이 부스터샷을 맞고 있는 실정이라고 NYT는 전했다.

<연합뉴스>

Like this article?

Share on facebook
Share on Facebook
Share on twitter
Share on Twitter
Share on linkedin
Share on Linkdin
Share on pinterest
Share on Pinterest

Leave a comment

Scroll to Top